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논산시 국민지원금 지급대상 제외된 8천300명도 25만원 지원(종합)

송고시간2021-09-09 17:45

beta

지난 6일부터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충남 일부 시군에서도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주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충남 논산시는 9일 정부가 정한 소득하위 88% 기준에 포함되지 않아 국민지원금 25만원을 못 받는 시민 8천300명에게도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예산 20억원을 투입해 이들에게 25만원씩 지역화폐로 국민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남도 "15개 시군 의견 일치해야 국민지원금 추가 지급 예산 분담"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 발표하는 황명선 논산시장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 발표하는 황명선 논산시장

[논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논산=연합뉴스) 조성민 양영석 기자 = 지난 6일부터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충남 일부 시군에서도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주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충남 논산시는 9일 정부가 정한 소득하위 88% 기준에 포함되지 않아 국민지원금 25만원을 못 받는 시민 8천300명에게도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예산 20억원을 투입해 이들에게 25만원씩 지역화폐로 국민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충남도와도 예산 분담 부분을 협의 중이다.

황명선 시장은 충남도가 비용을 분담해주지 않더라도 자체 예산으로 충당하겠다고 말했다.

논산시와 달리 인구 65만명이 넘는 천안시는 국민지원금 100% 지급에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지급 기준에 포함되지 않은 천안 시민에게 추가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려면 250억원이 더 필요하다.

이에 대해 충남도는 도내 15개 시군의 의견이 일치해야 전 도민에게 국민지원금을 지급하는데 예산을 지원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많은 논란 끝에 정부의 지원금 지급 기준이 소득 하위 88%로 이미 정해졌고, 지원금을 추가 지원하는 데 지역마다 사정이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논산시와 천안시처럼 의견이 엇갈리는 시군이 있는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충남도가 국민지원금 추가 지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정부의 국민지원금 지급 기준에 따라 충남도민 211만명 중 186만명만이 지급 대상에 포함됐다.

제외된 25만명에게 1인당 25만원씩 추가 지원하려면 650억원의 예산이 더 필요하다.

충남도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두고 지역마다 생각이 조금 다르다"며 "예산이 빠듯한 만큼 현재로서는 15개 시군의 의견이 일치해야 도도 추가로 예산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