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고령사회 임박 부산시 110개 노인 종합 세부계획 발표

송고시간2021-09-09 13:00

beta

부산시가 이달 말 예상되는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한 '고령친화 행복도시 부산 조성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9일 다사랑복합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 공감 토크콘서트를 열고 종합계획을 공개했다.

시는 '언제나 편안하고 활기찬 노인 행복도시 부산'이라는 비전으로 포용·기회·안전·활력·참여 등 5대 전략, 20대 과제, 110개 세부 사업을 마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인 종합대책 발표하는 박형준 부산시장
노인 종합대책 발표하는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이달 말 예상되는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비한 '고령친화 행복도시 부산 조성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9일 다사랑복합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 공감 토크콘서트를 열고 종합계획을 공개했다.

시는 '언제나 편안하고 활기찬 노인 행복도시 부산'이라는 비전으로 포용·기회·안전·활력·참여 등 5대 전략, 20대 과제, 110개 세부 사업을 마련했다.

시는 우선 집 가까이에서 돌봄과 건강관리를 받는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해 15분 원스톱 통합돌봄 창구 운영, 찾아가는 이동 의료서비스, 부산실버 전용 앱 구축 등을 추진한다.

안정적인 소득을 지원하려고 부산형 노인 일자리 확대, 복지전문가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

고령 친화 맞춤형 생활권을 조성하고 부산형 해비타트 운동도 확산할 방침이다.

노인이 여가를 누릴 수 있도록 좋은 경로당 만들기 사업, 어르신 복합힐링파크, 15분 생활체육시설 조성 등도 추진한다.

부산시는 마을 특성을 고려한 세대 통합형 정든마을을 조성하고 노인 전용 상담 콜센터 운영, 블록체인 기반 자원봉사은행 등을 설립한다.

부산지역 인구의 30% 이상인 5060 신중년 세대를 위해 50+복합지원센터, 맞춤형 종합지원 플랫폼도 조성한다.

4차산업 정보통신 기술과 노인 돌봄을 접목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대하고 스마트폰·키오스크 등 맞춤형 정보화 교육과 인프라 등도 조성해 노인 디지털 격차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노인 종합계획 발표 후 다사랑복합문화예술회관 3층에 문을 연 다사랑치매전문 주간보호센터 현판식과 부산실버 앱 시연, 토크콘서트가 이어졌다.

다사랑치매전문 주간보호센터는 부산 최초 '공립 치매 전담형 주간보호센터'로 치매 노인의 생활 안정과 심신 기능 유지·향상을 돕는다.

센터를 둘러본 박형준 시장은 지역 노인, 대학생, 복지관 관계자 등 20여명과 홀몸 어르신 가사 지원 서비스, 보호자 부재 시 돌봄 지원, 치매 어르신 돌봄 정책과 경로당 운영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이제는 초고령사회를 단순히 부정적 문제로 인식하는 것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활용 과제로 접근해야 할 때"라며 패러다임의 전환을 강조했다.

이번 달 말 부산시는 인구 335만9천명 중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이 20%를 넘어 7개 광역지자체 중 가장 먼저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