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화학-쿠팡, 배송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 '맞손'

송고시간2021-09-09 10:30

beta

LG화학[051910]이 국내 최대 이커머스 업체인 쿠팡과 손잡고 플라스틱 폐기물 회수와 재활용을 중심으로 한 친환경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LG화학과 쿠팡은 9일 서울 잠실 쿠팡 본사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및 자원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허성우 LG화학 석유화학 글로벌사업추진 총괄 부사장은 "LG화학의 재활용 기술력과 쿠팡의 물류 시스템이 결합해 환경과 사회를 위한 또 하나의 모델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상용화하고 자원 선순환 및 순환 경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쿠팡 라이언 브라운 부사장(환경보건안전총괄)과 LG화학 허성우 부사장(석유화학글로벌사업총괄)이 자원 선순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쿠팡 라이언 브라운 부사장(환경보건안전총괄)과 LG화학 허성우 부사장(석유화학글로벌사업총괄)이 자원 선순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화학[051910]이 국내 최대 이커머스 업체인 쿠팡과 손잡고 플라스틱 폐기물 회수와 재활용을 중심으로 한 친환경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LG화학과 쿠팡은 9일 서울 잠실 쿠팡 본사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및 자원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쿠팡은 전국 물류센터에서 버려지는 연간 3천t(톤) 규모의 스트레치 필름을 수거해 LG화학에 전달하고, LG화학은 이를 포장재 등으로 사용 가능한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 쿠팡에 공급한다.

LG화학은 회수된 플라스틱 자원을 PCR(Post-Consumger Recycle) 기술을 통해 폴리에틸렌(PE) 필름 등으로 재활용할 방침이다.

LG화학은 지난 6월부터 쿠팡과 함께 스트레치 필름 수거와 재활용 프로젝트를 시범 가동한 결과 PCR 원료 함량을 최대 60%까지 유지하면서도 기존의 제품과 동등한 물성을 구현할 수 있는 필름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PCR 기술로 재활용된 친환경 소재는 쿠팡의 물품 배송용 포장필름(Poly Bag)에 적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이 포장필름도 수거해 재활용하는 자원 순환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쿠팡의 식료품 보냉가방인 프레시백을 활용해 에어캡 완충재 등 배송 폐기물을 회수한 뒤 재활용하는 방안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라이언 브라운 쿠팡 환경보건안전 총괄 부사장은 "이번 프로젝트의 가장 큰 특징은 고객이 더 쉽고 편리하게 친환경 움직임에 동참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앞으로도 인프라 및 기술에 지속해서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성우 LG화학 석유화학 글로벌사업추진 총괄 부사장은 "LG화학의 재활용 기술력과 쿠팡의 물류 시스템이 결합해 환경과 사회를 위한 또 하나의 모델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상용화하고 자원 선순환 및 순환 경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