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운기 팔아요" 인터넷 중고장터서 억대 사기 친 일당

송고시간2021-09-09 10:00

beta

경기 분당경찰서는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억대 사기를 친 혐의(사기)로 A 씨 등 20대 3명을 붙잡아 A 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A 씨 등은 올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인터넷 중고장터에 경운기, 동력운반차, 건조기 등 중고 농기계를 판다는 글을 올린 뒤 연락해온 피해자들로부터 돈만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개인 간 비대면 중고물품 거래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금액이 큰 경우 실물을 확인하고 대면 거래를 하는 것이 좋고 대면 거래가 어려우면 '경찰청 사이버안전지킴이' 코너의 '사이버사기 전화번호·계좌조회' 등을 통해 유사 피해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남=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 분당경찰서는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억대 사기를 친 혐의(사기)로 A 씨 등 20대 3명을 붙잡아 A 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A 씨 일당이 올린 농기계 판매 글
A 씨 일당이 올린 농기계 판매 글

[분당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A 씨 등은 올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인터넷 중고장터에 경운기, 동력운반차, 건조기 등 중고 농기계를 판다는 글을 올린 뒤 연락해온 피해자들로부터 돈만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87명으로부터 적게는 10만 원에서, 많게는 380만 원까지 모두 2억3천만 원을 뜯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같은 전화번호, 중고장터 아이디로 범행을 반복할 경우 자신들의 정체가 탄로 날 것으로 생각해 유심칩 10여 개를 구매해 번갈아 사용했으며, 인터넷에서 농기계 사진을 확보한 뒤 포토샵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들이 보유한 농기계인 것처럼 꾸며 판매 글에 첨부하는 방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네 선후배 사이인 A 씨 등은 경찰에서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개인 간 비대면 중고물품 거래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금액이 큰 경우 실물을 확인하고 대면 거래를 하는 것이 좋고 대면 거래가 어려우면 '경찰청 사이버안전지킴이' 코너의 '사이버사기 전화번호·계좌조회' 등을 통해 유사 피해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