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시, '정부 지원 사각지대' 놓인 8천개 업소에 지원금

송고시간2021-09-09 09:37

beta

경기 고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운영난을 겪는 8천여 업소에 총 80억원 규모의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은 그동안 정부나 시에서 지원을 받지 못했지만,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10개 업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행업·화훼농가·급식업체 등 10개 업종에 100만∼200만원씩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운영난을 겪는 8천여 업소에 총 80억원 규모의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한다고 9일 밝혔다.

고양시, '정부 지원 사각지대' 놓인 8천 개 업소에 100만원씩
고양시, '정부 지원 사각지대' 놓인 8천 개 업소에 100만원씩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상은 그동안 정부나 시에서 지원을 받지 못했지만,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10개 업종이다.

업종은 여행업, 화훼농가, 어린이집, 학교급식 공급 농가·업체, 버스·택시 종사자, 농촌체험·치유 교육농장, 길벗 가게, 종교시설 등으로, 개소당 100만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또 올해 2월 거리두기 2단계 기간, 4월 고양시 긴급 멈춤 방역 기간 당시 집합 금지 조처가 내려졌지만 별도 지원을 받지 못했던 주짓수·킥복싱 체육관, 무도(장)학원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이들은 업소당 200만원씩 지급받는다.

고양시는 집합 금지·제한 등 시에서 내린 코로나19 행정명령을 성실히 이행한 업소를 대상으로 작년부터 올해까지 3차례에 걸쳐 총 335억원의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영업 제한 명령을 받지 않았더라도 개점 휴업 상태이거나 매출 감소 등 영업 제한에 준하는 타격을 입은 업종이 있을 것이라는 이재준 시장의 판단에 따라 지난달부터 한 달간 업종별 현황을 파악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여행업이다. 여행업체들은 집합 금지에 준하는 개점 휴업 상태가 2년째 계속되며 고사 위기에 처했다.

고양시에서 여행업을 운영하는 A씨는 "매월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용을 내기 위해 2년간 '대출 돌려막기'를 하다 보니 빚만 잔뜩 쌓였다"며 "문을 닫으면 그나마 나오던 정부 지원금마저 끊기기 때문에 폐업조차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고양시 효자산업으로 불리는 화훼산업 역시 물량의 80%가 경조사용으로 판매되던 구조에서 각종 경조사와 행사가 취소되면서 물량을 전량 가까이 폐기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어린이집의 경우 정원의 70%도 채우지 못해 운영난을 겪고 있으며, 버스업체도 승객 감소와 버스 노후화까지 겹쳐 경영이 악화한 상태다.

택시도 승객이 줄었을 뿐 아니라 영업시간이 연장됐지만 정부 지원은 5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양시는 이런 업종 등의 대표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를 열어 이들의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한 끝에 우선 단기적인 생계 지원방안으로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