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시대 다문화 정책은'…연합뉴스 다문화포럼 개막(종합)

송고시간2021-09-10 17:00

beta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 17층 연우홀에서 '코로나19 시대 : 정부와 지자체 다문화가정 지원 성과와 한계·개선방안'을 주제로 '2021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을 개최했다.

여성가족부·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후원한 포럼은 장기화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다문화가정 정책의 문제점을 짚고, 관련 지원 프로그램의 실태를 점검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 탓에 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 자녀가 맞닥뜨린 어려움과 갈등은 다른 계층보다 더 크다"며 "포럼에서 관련 정책의 문제점을 짚고 개선 방안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가부 장관 등 관계자 10여명 참석…사회적 거리두기 준수해 진행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 17층 연우홀에서 '코로나19 시대 : 정부와 지자체 다문화가정 지원 성과와 한계·개선방안'을 주제로 '2021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을 개최했다.

여성가족부·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후원한 포럼은 장기화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다문화가정 정책의 문제점을 짚고, 관련 지원 프로그램의 실태를 점검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21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
2021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열린 2021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주최하고 여성가족부·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후원한 이번 포럼에서는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다문화가정 정책의 문제점을 짚고, 관련 지원 프로그램의 실태를 점검해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일반 참관객 없이 참석인원을 최소화한 상태에서 진행했다. 2021.9.10 jin90@yna.co.kr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발맞춰 일반 참관객 없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한 상태로 다문화 전문가와 여가부 다문화 정책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 공식 사이트(www.yna.co.kr/2021-site/multicultural)에서 생중계됐다.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 탓에 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 자녀가 맞닥뜨린 어려움과 갈등은 다른 계층보다 더 크다"며 "포럼에서 관련 정책의 문제점을 짚고 개선 방안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축사에서 "코로나19 시대에 다문화가족 정책의 적절한 대안이 나오기를 기대한다"며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부처로서 지방자치단체와 언론, 시민 사회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정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3년 1회 포럼부터 매년 빠짐없이 참여해 온 이자스민 한·필헤리티지문화교육협회 대표는 "최근 정부지원금 지급에서 외면받은 이주민과 다문화 구성원이 생각 이상으로 많았던 게 사실"이라며 "최근 입국한 아프가니스탄인을 비롯해 외국인 근로자 등 다양한 이주민을 다문화가정에 포함해 지원 범위를 넓혀야 할 시기라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와 재일동포 기업인 단체 '도쿄(東京)한국상공회의소'(도쿄상의), 강원도 홍천 다문화 대안학교인 '해밀학교'가 함께 진행하는 장학금 수여식도 열렸다.

다문화 가정 자녀가 당당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로 2019년부터 이어진 행사에서 10명이 1인당 1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다만 이날 포럼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해밀학교 3학년생 강은주(18) 양이 대표로 참석했다.

김순차 도쿄상의 회장(코리아국제중고등학교 이사장)은 "꿈을 키워가는 해밀학교 학생들을 만난 후 장학사업에 확신이 생겼다"며 "코로나19 탓에 많은 기업이 어려운 환경에 처했지만, 앞으로도 후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다문화가정 장학생 장학금 수여
다문화가정 장학생 장학금 수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왼쪽)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열린 2021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에서 장학생 대표에게 장학금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주최하고 여성가족부·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후원한 이번 포럼은 장기화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다문화가정 정책의 문제점을 짚고, 관련 지원 프로그램의 실태를 점검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21.9.10 jin90@yna.co.kr

이어 강복정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연구위원과 장익현 한신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정부와 지자체의 다문화가족지원 성과와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김옥녀 숙명여대 정책대학원 교수가 사회를 맡아 진행한 토론에는 김태환 한국이민정책학회장, 김대선 원다문화센터 원장, 김문강 전북도청 국제협력과 다문화지원팀장, 주바이도바 롤라 난민전문통역인 등이 참여해 '비대면 교육의 일상화-교육 격차와 이주민 혐오 감성 증대'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포럼은 다문화 구성원의 자립 방안과 차별 인식 개선 교육 등을 주제로 우리 사회의 통합 발전 방안을 모색해왔다.

14일부터 다문화 포럼 사이트에서 행사 주요 내용을 담은 영상을 볼 수 있다.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