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메모리 이어 시스템 반도체도 '탄소 발자국' 인증

송고시간2021-09-09 08:31

beta

삼성전자[005930]가 메모리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 제품에 대해서도 '국제 환경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영국 카본 트러스트(The Carbon Trust)로부터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 제품 4종에 대해 '제품 탄소 발자국(Product Carbon Footprint, PCF)'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DS부문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장성대 전무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환경친화적인 활동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제품 탄소 발자국 획득과 저감 인증을 동시에 확대해 나가며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바일 SoC·이미지센서·디지털 TV 등 4종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메모리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 제품에 대해서도 '국제 환경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영국 카본 트러스트(The Carbon Trust)로부터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 제품 4종에 대해 '제품 탄소 발자국(Product Carbon Footprint, PCF)'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4종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4종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품 탄소 발자국'은 제품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발생하는 탄소를 탄소 발자국 산정 표준(PAS 2050)에 맞는 제품에 부여하는 인증이다.

반도체는 수백 개의 복잡한 제조 공정을 거치고, 사용되는 원료의 종류와 양이 많아 인증 과정이 더욱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제품 탄소 발자국을 받은 제품은 모바일 시스템온칩(SoC) '엑시노스(Exynos) 2100',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 HM2', 디지털 TV(DTV) SoC 'S6HD820', 타이밍 컨트롤러(TCON) 'S6TST21' 등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 4종이다.

삼성전자는 제품 생산에 활용되는 반도체 공정 중 식각과 증착 공정에 사용되는 가스량을 감축하고, 온실가스 분해 장치의 처리 효율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또 제품 소비전력 효율화를 위한 솔루션을 적용하며 탄소 발생을 최소화했다.

DS부문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장성대 전무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환경친화적인 활동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제품 탄소 발자국 획득과 저감 인증을 동시에 확대해 나가며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9년 반도체 업계 최초로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메모리 제품에 대한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을 받았고, 2020년에는 탄소 저감 인증을 취득했다. 현재까지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14개 제품에 대해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을 받았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