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쟁자 구글-시스코, 화상회의 서비스 호환성 높이기로

송고시간2021-09-09 07:41

beta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화상회의 서비스 부문에서 경쟁사인 시스코와 손잡고 두 회사의 화상회의 서비스 간 호환성을 높이기로 했다.

구글은 8일(현지시간) 시스코와 협업해 앞으로 시스코의 기기에서도 자사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인 구글 미트에 로그인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합의가 치열한 화상회의 서비스 시장에서 기업 고객을 붙잡기 위해 경쟁사를 따돌리려 애써온 소프트웨어 업계에 좀 더 협력적인 시대가 개막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글, 재택근무 시대 맞아 기업용 협업 소프트웨어도 업데이트

구글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화상회의 서비스 부문에서 경쟁사인 시스코와 손잡고 두 회사의 화상회의 서비스 간 호환성을 높이기로 했다.

구글은 8일(현지시간) 시스코와 협업해 앞으로 시스코의 기기에서도 자사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인 구글 미트에 로그인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또 반대로 구글 미트가 돌아가는 기기에서 시스코의 화상회의 앱인 웹엑스(WebEx)에 접속할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여러 종류의 화상회의 플랫폼을 이용하는 기업에서는 직원들이 서로 화상회의를 열기 쉬워진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합의가 치열한 화상회의 서비스 시장에서 기업 고객을 붙잡기 위해 경쟁사를 따돌리려 애써온 소프트웨어 업계에 좀 더 협력적인 시대가 개막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협력 선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기업체 직원들의 재택근무가 더 연장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시스코는 화상회의 시장의 리더였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줌'이 무료 서비스를 앞세워 시장을 잠식했고,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도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

반면 구글은 이 시장에서 큰 점유율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구글은 앞으로 이용자들이 다른 기기에서도 구글 미트에 접속할 수 있도록 다른 화상회의 업체와도 협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구글은 또 이날 기업용 협업 소프트웨어 '워크스페이스'를 새로 업데이트해 앞으로 이용자들이 모바일용 지메일(Gmail) 앱에서 구글 미트로 다른 이용자에게 화상전화를 걸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지메일에서 카카오톡 전화 같은 인터넷전화(VoIP)를 걸고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구글은 또 직원들 간 협업 툴인 '스페이스'를 이날부터 제공한다. 소수의 인원부터 1천명에 달하는 직원들이 가상공간에서 회의를 열고 작성한 문서나 사진, 동영상,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도구다.

직원들의 제안이나 공유된 문서·사진 등은 계속 남아 있어서 회의가 끝난 뒤에도 수시로 참고하면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고 구글은 설명했다.

구글은 또 구글 미트와 연동해서 쓰는 화상회의 전용 기기 '시리즈 원'의 라인업도 확대해 추가 제품을 공개했다. 27인치 화면을 가진 '시리즈 원 데스크 27'과 65인치 디스플레이의 '시리즈 원 보드 65'을 이용해 기업체나 재택근무를 하는 직원은 어디서나 화상회의를 열 수 있다.

구글의 워크스페이스 그룹제품 매니저 드루 라우니는 "하이브리드 근무(출근과 재택을 병행하는 형태)가 '뉴 노멀'(새로운 정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