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젊은 세대가 마음 준 후보가 대선후보 될 수도"

송고시간2021-09-08 21:5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8일 "젊은 세대가 최종적으로 마음을 준 후보가 (그 젊은 세대의) 부모 세대 설득을 통해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에서 진행한 청년당원·대학생 간담회에서 "요즘은 젊은 세대의 무게추가 어디로 가냐에 따라 후보들의 인기가 굉장히 많이 달라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처음에 젊은 세대의 강한 지지를 받은 후보가 약간 소홀해지고 다른 후보가 젊은 세대의 지지를 받으며 하나의 바람이 분다는 보도도 나온다"며 "이 후보도 자만하면 젊은 세대가 지지를 거둘 수 있고, 다른 후보가 주목을 받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람 부는 환경 마련할 것…비밀병기 11월 5일부터 하나씩 공개"

부산 침례병원 찾아 "보험자 병원, 복지부 전향적 판단해야"

청년들과 소통하는 국민의힘
청년들과 소통하는 국민의힘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8일 오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청년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1.9.8
handbrother@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8일 "젊은 세대가 최종적으로 마음을 준 후보가 (그 젊은 세대의) 부모 세대 설득을 통해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에서 진행한 청년당원·대학생 간담회에서 "요즘은 젊은 세대의 무게추가 어디로 가냐에 따라 후보들의 인기가 굉장히 많이 달라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4·7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된 것과 6·11 전당대회에서 자신이 당대표로 선출된 것도 2030 세대의 바람 덕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어 국제아카데미 초청 강연에서도 "짧은 경선 기간에도 젊은 세대의 표심이 엄청난 굴곡을 타고 있다"며 "2021년 대한민국 정치판은 젊은 세대가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원래 보수의 선거는 60∼70대 장년층에서 먼저 여론을 형성해 자식들에게 그것을 내려보내는 방식인데, 이번에는 거꾸로 젊은 사람들이 '엄마, 아빠, 누구 뽑아야 한다'고 위로 올리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처음에 젊은 세대의 강한 지지를 받은 후보가 약간 소홀해지고 다른 후보가 젊은 세대의 지지를 받으며 하나의 바람이 분다는 보도도 나온다"며 "이 후보도 자만하면 젊은 세대가 지지를 거둘 수 있고, 다른 후보가 주목을 받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세가 잠시 주춤한 사이 홍준표 의원의 지지율이 올라가는 흐름을 염두에 두는 발언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선거는 구도, 인물, 바람이 좋아야 한다"며 "무조건 바람이 불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 보겠다. 제가 비밀 병기로 여의도 지하실에서 만들고 있다. 후보가 결정되는 11월 5일부터 하나씩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침례병원 찾은 이준석·박형준
침례병원 찾은 이준석·박형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 두번째)가 8일 부산 금정구 침례병원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부산공공의료 현장 간담회에 참석하기 전 병원을 둘러보고 있다. 5년 전 폐업해 방치되고 있는 침례병원은 공공병원화가 추진되고 있다. 2021.9.8
handbrother@yna.co.kr

이에 앞서 이 대표는 2017년 파산한 뒤 4년 이상 방치되고 있는 부산 침례병원 현장을 찾아 부산시의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사업에 힘을 실었다.

부산시는 해당 병원을 건강보험 재정을 활용한 '보험자 병원'으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지만, 보건복지부에서 재정 등을 이유로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지역의 의료 공백이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반으로 그 수요를 시급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여야 간 이견이 없는 사안이기 때문에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복지부도 전향적으로 판단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