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檢표적수사' 의혹에…한동훈 "억지 프레임"(종합)

송고시간2021-09-08 20:06

beta

서울중앙지검이 8일 과거 이재명 경기지사의 비리를 제보하라며 재소자를 압박했다는 표적수사 의혹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당시 수사 과정에서 회유나 압박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인권보호관실에서 사실관계와 인권침해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BS는 2017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인터넷 불법도박 사이트 운영 혐의를 받던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이모(40)씨를 수사하면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비위를 진술하라고 압박하고, 이씨가 응하지 않자 이씨 가족을 상대로 보복성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전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앙지검 "사실관계와 인권침해 여부 점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촬영 김도훈]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8일 과거 이재명 경기지사의 비리를 제보하라며 재소자를 압박했다는 표적수사 의혹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당시 수사 과정에서 회유나 압박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인권보호관실에서 사실관계와 인권침해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BS는 2017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인터넷 불법도박 사이트 운영 혐의를 받던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이모(40)씨를 수사하면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비위를 진술하라고 압박하고, 이씨가 응하지 않자 이씨 가족을 상대로 보복성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전날 보도했다.

코마트레이드라는 중소기업 대표기도 했던 이씨는 2017년 12월 인터넷 불법 도박 혐의로 구속기소된 데 이어 2018년∼2019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폭행,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당시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지휘라인에 있던 한동훈 검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시 중앙지검에서 해당 조폭과 관련해 이재명 지사 관련 수사가 진행된 사실이 없다"며 표적수사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중범죄로 수감된 조폭 재소자의 뻔한 음모론을 억지 프레임을 만들어 유포하고, 매번 기다렸다는 듯이 정치권과 법무부 등이 나서서 마치 뭔가 있는 것처럼 의혹을 키우는 걸 이제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씨는 불법 도박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7년에 벌금 500만원, 추징금 41억여원을 선고받고 오는 10일 항소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