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 푼이 아쉬운데" 부산 자영업자 PCR 검사 의무화에 반발

송고시간2021-09-08 14:54

beta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유전자증폭(PCR) 검사 대상 범위를 확대한 조치를 두고 해당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8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수칙으로 실내체육시설, 학원·교습소, 백화점·대형마트, PC방, 요양병원 종사자 등에 대해 2주에 1번씩 PCR 검사를 받을 것을 의무화하거나 강력 권고했다.

강대성 자영업자대책위원회 부산지부장은 "수익이 없어 기존 아르바이트생도 해고해 혼자 장사를 하는 업주가 늘었는데, 검사를 위해 주기적으로 장사를 못하게 됐으니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심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영업자 대책위 "혼자 일하는데 잠시 문 닫고 검사? 탁상행정"

해운대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
해운대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유전자증폭(PCR) 검사 대상 범위를 확대한 조치를 두고 해당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8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수칙으로 실내체육시설, 학원·교습소, 백화점·대형마트, PC방, 요양병원 종사자 등에 대해 2주에 1번씩 PCR 검사를 받을 것을 의무화하거나 강력 권고했다.

유흥시설 5종과 콜라텍, 홀덤펌 등 종사자에 대해 실시했던 주기적 검사의 대상 범위에서 확대한 것이다.

이에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일선 자영업자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한 직원도 없어 한시라도 자리를 비우기 어려운 현실을 토로했다.

강대성 자영업자대책위원회 부산지부장은 "수익이 없어 기존 아르바이트생도 해고해 혼자 장사를 하는 업주가 늘었는데, 검사를 위해 주기적으로 장사를 못하게 됐으니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심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 푼이 아쉬운 상황에서 이번 조치는 자영업자들에겐 치명타"라며 "잠시 문을 닫고 검사를 받으면 된다는 발상에서 나온 탁상행정이라고 생각한다"이라고 토로했다.

계속되는 코로나19 검사
계속되는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기적 검사를 받는 대상을 두고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있었다.

학원과 교습소 종사자는 물론 공교육 교사에 대해서도 PCR 검사를 해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교의 경우 협소한 장소에서 더 많은 학생이 생활하기 때문에 감염 우려가 오히려 높다는 이유다.

부산시학원총연합회 관계자는 "학원은 2좌석씩 비우고 앉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며 "학교에서 감염된 학생이 학원에 와 감염된 적은 잦지만, 그 반대의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이어 "사교육뿐 아니라 공교육 종사자에게도 해당 검사를 해야 더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부산시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에서 해당 검사를 전국적으로 권고하는 상황"이라며 "지역별 특성에 맞춰 확진자가 많이 나온 다중이용 시설에 대해 검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