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웅·尹 잇단 회견에도…미궁 빠져드는 '고발사주' 의혹(종합)

송고시간2021-09-08 18:43

beta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측근 검사를 통해 야당에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이 대선 정국의 새로운 뇌관으로 떠올랐다.

고발장 전달의 통로로 지목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 그리고 고발사주 의혹의 최종 당사자인 윤 전 총장이 8일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입장을 밝혔지만, 진실은 미궁으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김 의원이 지난해 4월 검찰 측에서 전달받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인사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고발장은 2건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발장 작성주체·檢인사 관여·제보자 배후 '물음표'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측근 검사를 통해 야당에 여권 인사를 고발하도록 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이 대선 정국의 새로운 뇌관으로 떠올랐다.

핵심 쟁점은 검찰 측 인사가 실제로 고발장을 전달했는지, 이를 계기로 야당 인사가 고발장을 작성했는지 여부다.

고발장 전달의 통로로 지목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 그리고 고발사주 의혹의 최종 당사자인 윤 전 총장이 8일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입장을 밝혔지만, 진실은 미궁으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또 다른 당사자로 지목되는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역시 내용을 부인하고 있어 결국 검찰 조사를 통해 진실 규명이 필요한 상태다.

'고발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김웅 의원
'고발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김웅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9.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 김웅이 고발장 작성?…"최강욱 고발장, 작성 안해"

김 의원이 지난해 4월 검찰 측에서 전달받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인사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고발장은 2건이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4월 3일 전달된 고발장은 윤 전 총장과 아내 김건희 씨,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의 피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피고발인은 황희석·유시민·최강욱 등 여권 인사와 일부 언론인으로, 해당 매체들과 여권 인사들이 짜고 허위보도를 해 윤 전 총장과 가족, 측근을 흠집 냈다는 것이 고발장의 요지다.

4월 8일 고발장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당시 의원 후보)가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의 가짜 인턴확인서 발급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말했다는 혐의를 담고 있다.

4월 8일 고발장의 경우 넉 달 뒤인 8월 미래통합당에서 유사한 내용으로 실제 고발이 이뤄지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측에선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와 김 의원의 통화 녹취록을 근거로 고발장이 검찰에서 전달받은 것이 아니라 김 의원이 직접 작성한 것이란 주장을 내놨다.

그러나 김 의원은 실제 야당에서 비슷한 내용으로 고발이 이뤄진 4월 8일 고발장과 관련해 "저와 관련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최강욱 대표 관련 의혹을 당에서 최초로 제기했을 뿐 고발장 작성과는 상관이 없다고 밝힌 것이다.

지난해 8월 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으로서 최강욱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한 조상규 변호사는 김웅 의원으로 받은 고발장 초안을 토대로 고발장을 작성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제가 당에서 전달받은 내용은 김 의원이 전달했다는 초안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신빙성 없는 괴문서"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신빙성 없는 괴문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신빙성 없는 괴문서"라고 말했다. 2021.9.8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 김웅 "고발장 전달, 기억 안나"…검찰 측과 소통 범위 어디까지

김 의원이 고발장을 작성한 것이 아니라면 검찰 측에서 관련 고발장을 전달받았느냐에 다시 초점이 맞춰진다.

언론 보도로 공개된 김웅 의원과 야당 인사 간의 대화로 추정되는 텔레그램 채팅방 캡처 자료를 보면 김 의원이 이 인사에게 고발장과 그 증거자료로 쓰일 자료들을 보냈는데 여기에는 '전달된 메시지 손준성 보냄'이라는 문구가 달려 있다.

김 의원이 손 검사로부터 해당 내용을 받아 야당 인사에게 전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그러나 김 의원은 "고발장 등을 검찰 인사로부터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캡처)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손모 씨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선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말했다.

손 검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하였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힌 상태다.

김 의원은 당시 총선을 앞두고 손 검사와 대화를 나눴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법리 검토를 함께 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사법연수원 29기 동기다.

김 의원은 "손 검사와 (당시) 문자를 나눴던 것은 기억이 난다"며 "지금 대검 안에서 (윤) 총장님이 상당히 외로운 상황이니 너라도 잘 보필하고 힘내라고 격려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래픽]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
[그래픽]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 尹은 '정치공작' 규정…"손준성이 측근? 법에 따라 일하는 사람"

모든 의혹은 결국 윤 전 총장이 고발사주에 관여했느냐로 향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안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하는 한편 캠프 내 '정치공작 진상규명특위'를 꾸려 정면 대응에 나섰다.

회견은 본인이 고발사주에 나설 이유가 없다는 점, 고발장이 부실하게 작성돼 검찰 측 작성으로 보기 어렵다는 점에 초점이 맞춰졌다.

'손 검사가 본인의 측근이냐'는 질문에는 "다 엘리트 검사인데 각자 법과 원칙에 따라 일하는 사람들"이라고 답했다.

일련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선 결국 검찰 조사를 통해 손 검사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전달했는지가 먼저 밝혀져야 한다.

고발장을 폭로한 제보자의 정체와 배후를 놓고도 의혹이 증폭되면서 여야 간 공방은 물론 야권 내에서도 균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김 의원은 해당 제보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라며 배후설을 염두에 두는 모습이다. 다만 이것이 확인된 내용인지에 대해선 "직접 확인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TKlYHkn_i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