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뇌물공여자 '블랙리스트' 추진…처벌·시장진입 제한

송고시간2021-09-08 10:43

beta

반(反)부패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중국이 뇌물 공여자 '블랙리스트' 제도를 추진하기로 했다.

8일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국가감찰위원회(감찰위)와 통일전선부, 중앙정법위원회, 최고인민법원, 최고인민검찰원 등이 연합해서 발표한 '수뢰·뇌물공여 수사를 함께 가일층 추진하는데 대한 의견'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의견'은 기율위·감찰위와 법 집행기관 등을 조직해 뇌물공여자 합동 단속 체제를 구축하고, 뇌물공여자에 대해 시장 진입 제한 및 자격 제한 방안을 연구하는 한편 뇌물 공여자 블랙리스트를 만드는 방안을 탐색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최고인민법원
중국최고인민법원

[중국최고인민법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반(反)부패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중국이 뇌물 공여자 '블랙리스트' 제도를 추진하기로 했다.

8일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국가감찰위원회(감찰위)와 통일전선부, 중앙정법위원회, 최고인민법원, 최고인민검찰원 등이 연합해서 발표한 '수뢰·뇌물공여 수사를 함께 가일층 추진하는데 대한 의견'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의견'은 기율위·감찰위와 법 집행기관 등을 조직해 뇌물공여자 합동 단속 체제를 구축하고, 뇌물공여자에 대해 시장 진입 제한 및 자격 제한 방안을 연구하는 한편 뇌물 공여자 블랙리스트를 만드는 방안을 탐색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기율위 관계자는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율위·감찰위는 뇌물공여자 블랙리스트 제도를 만들고 있다"며 관련 부서들이 합동 징계 체제를 구축해 뇌물공여 단속 의 효율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최근 뇌물 사범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서 공여 행위 처벌에 특별히 역점을 두고 있다. 한 광저우(廣州) 기반 민영기업 소유자는 국영기업 경영자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다 해외로 도주한 뒤 중국 당국의 압박 속에 해외도주 15년 만에 자수한 사실이 지난달 관영 신화통신에 보도된 바 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