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러 상처 딛고…진천 중앙교회, 아프간 특별기여자 지원 성금

송고시간2021-09-08 10:46

beta

7년 전 이집트 성지순례 중 이슬람 무장단체의 폭탄테러로 신도 등 4명이 숨지는 참변을 당한 충북 진천 중앙교회가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수용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을 위해 300만원의 성금을 내놨다.

이 교회 김동환 목사는 8일 진천군청에서 송기섭 군수를 만나 아프간 특별기여자들과 이들을 수용한 충북혁신도시 주민을 위해 써달라며 300만원을 전달했다.

김 목사는 "진천 주민들이 성숙한 의식으로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을 맞이하는 것을 보면서 감동 받았다"며 "작은 성금이지만 아프간인들을 돕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후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년 전 이집트 성지순례 중 폭탄테러로 신도 등 4명 숨지는 참변

김동환 목사 "아프간 돕는 마중물, 나눔과 희망의 손길 되길"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7년 전 이집트 성지순례 중 이슬람 무장단체의 폭탄테러로 신도 등 4명이 숨지는 참변을 당한 충북 진천 중앙교회가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수용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을 위해 300만원의 성금을 내놨다.

아프간인 돕기 성금 기탁한 김동환 목사(오른쪽 2번째)와 신도들
아프간인 돕기 성금 기탁한 김동환 목사(오른쪽 2번째)와 신도들

[박종국 기자 촬영]

이 교회 김동환 목사는 8일 진천군청에서 송기섭 군수를 만나 아프간 특별기여자들과 이들을 수용한 충북혁신도시 주민을 위해 써달라며 300만원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중앙교회 신도들이 십시일반 정성을 모은 것이다.

이 교회는 1954년 6월 대한 예수교 장로회 소속으로 창립해 700∼800명의 신도가 있는 진천 최대 규모다.

이 교회 신도 31명은 2014년 2월 교회 창립 60주년을 맞아 이집트와 이스라엘 성지 순례에 나섰다가 시나이반도에서 이슬람 무장단체가 벌인 폭탄 테러를 당했다.

이 테러로 신도 1명과 한국인 현지 인솔자 2명, 현지인 가이드 1명을 합쳐 4명이 숨지고 신도 30명도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김 목사는 "진천 주민들이 성숙한 의식으로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을 맞이하는 것을 보면서 감동 받았다"며 "작은 성금이지만 아프간인들을 돕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후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7전 전 겪었던 폭탄 테러의 상처와 아픔이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치유할 수 있었다"며 "아프간인들이 진천에서 잘 지낸 뒤 정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아프간인들에 대한 나눔의 손길이 더해지고, 우리의 사랑과 나눔이 아프간인들에게 큰 희망을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인재개발원에는 지난달 26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아프가니스탄에서 국내에 입국한 아프간인 390명과 지난 4일 인도에서 입국한 1명을 합친 391명이 수용돼 있다.

pj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vDd-ntr2i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