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차기주자의 아베 눈치보기?…기시다 '모리토모 스캔들' 말바꿔

송고시간2021-09-08 10:04

beta

일본의 차기 총리 후보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전 정무조사회장이 '모리토모(森友) 학원 스캔들'의 "재조사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단에 2017~18년 당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뒤흔든 모리토모 학원 국유지 헐값 매각 및 공문서 조작 논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닷새 만에 모리토모 재조사와 관련해 사실상 말 바꾸기를 한 것에 대해 이 문제로 비판을 받는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눈치를 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사가 충분한지는 국민이 판단"→"재조사 생각하지 않는다"

日 자민당 총재 출마 선언하는 기시다 전 정조회장
日 자민당 총재 출마 선언하는 기시다 전 정조회장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이 지난달 26일 수도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당 총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이번 선거는 총재직을 겸하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내달 29일 치러진다.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차기 총리 후보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전 정무조사회장이 '모리토모(森友) 학원 스캔들'의 "재조사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단에 2017~18년 당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뒤흔든 모리토모 학원 국유지 헐값 매각 및 공문서 조작 논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필요하면 설명을 한다"면서도 "이미 행정 조사가 이루어져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모리토모 재조사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혀 아베 전 총리를 배려한 셈이라고 요미우리는 진단했다.

앞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지난 2일 일본 위성방송에 출연해 모리토모 스캔들에 대해 "조사가 충분한지 아닌지는 국민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국민이 충분하지 않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에 더 설명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자민당 내에선 아베 전 총리가 기시다 전 정조회장의 이런 발언에 화가 나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 지원으로 돌아섰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불출마 선언 전인 지난달 26일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를 공식 발표했고,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이날 총재 선거 입후보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닷새 만에 모리토모 재조사와 관련해 사실상 말 바꾸기를 한 것에 대해 이 문제로 비판을 받는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눈치를 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베 전 총리는 자민당 최대 계파인 호소다(細田)파 출신이고, 아소 부총리는 2위 계파인 아소파의 수장이어서 오는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총재 선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한 이런 관측과 관련해 "(아베 전 총리 등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