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전자, 자동차 소프트웨어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

송고시간2021-09-08 10:00

beta

LG전자[066570]가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자사의 'LG전자 SW공인시험소'가 최근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이 국제표준규격을 얼마나 충족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공인시험자격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국내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전기·전자 제품에 이어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안전까지 외부기관의 도움 없이 자체적으로 시험해 공인성적서를 발급할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W공인시험소, 전기·전자 제품 이어 자동차로 확대

여의도 LG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의도 LG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전자[066570]가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시험할 수 있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자사의 'LG전자 SW공인시험소'가 최근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이 국제표준규격을 얼마나 충족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공인시험자격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자동차 소프트웨어 기능안전(ISO 26262-6) 분야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안전성이 높은 부품을 요구하면서 최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LG전자는 자동차에 탑재되는 다양한 전자장치를 비롯해 차량용 네트워크, 자율주행 등의 선행기술을 전장사업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기에 앞서 SW공인시험소를 통해 테스트해 품질과 기능안전을 점검하게 된다.

LG SW공인시험소는 앞서 생활가전과 TV·로봇 등 전기·전자 제품의 소프트웨어 품질 측정(ISO/IEC 25023)과 소프트웨어 기능안전(IEC 61508-3) 분야에서도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이로써 LG전자는 국내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전기·전자 제품에 이어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안전까지 외부기관의 도움 없이 자체적으로 시험해 공인성적서를 발급할 수 있게 됐다.

SW공인시험소에서 발급한 공인성적서는 국제인정기구 상호인정협정(ILAC-MRA)에 따라 미국, 유럽, 일본 등 70여 국가에 있는 공인시험기관이 발급한 성적서와 같은 효력이 인정되며 국제적 공신력을 가진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기능 안전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검증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며 "신뢰도 높은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안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