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공항세관, 맞춤법조차 허술 '중국산 가짜 백신카드' 적발

송고시간2021-09-08 08:06

beta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해야 일상생활이 가능한 지방자치단체가 늘고 백신카드 수요가 많아지면서 위조 백신카드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미국 연방 세관국경보호국(CBP)은 7일(이하 현지시간) "지난 31일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 도착한 중국발 수하물에서 위조된 코로나19 백신카드 19장을 발견해 압류 조처했다"고 밝혔다.

라폰다 서튼-버크 CBP 시카고 지부장은 "위조자들은 약고 소비자의 수요를 잘 파악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백신카드 수요가 늘면서 전국 곳곳에서 가짜 백신카드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서 적발·압류된 중국산 가짜 백신카드 [미 연방 세관국경보호국 웹사이트]

미국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서 적발·압류된 중국산 가짜 백신카드 [미 연방 세관국경보호국 웹사이트]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해야 일상생활이 가능한 지방자치단체가 늘고 백신카드 수요가 많아지면서 위조 백신카드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미국 연방 세관국경보호국(CBP)은 7일(이하 현지시간) "지난 31일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 도착한 중국발 수하물에서 위조된 코로나19 백신카드 19장을 발견해 압류 조처했다"고 밝혔다.

CBP 시카고 지부는 문제의 백신카드에 대해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신 접종자들에게 발급하는 카드와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여기저기 오자가 보이는 등 허술한 점이 드러나 위조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CBP는 해당 수하물의 최종 수신처가 오하이오주 와파코네타의 가정집이라고 밝혔다.

스티브 밴스박 CBP 대변인은 "이번 사안을 연방 국토안보부 수사팀에 넘겼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라폰다 서튼-버크 CBP 시카고 지부장은 "위조자들은 약고 소비자의 수요를 잘 파악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백신카드 수요가 늘면서 전국 곳곳에서 가짜 백신카드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고 전했다.

CBP는 최근 알래스카주 앵커리지 항구에서 3천 장이 넘는 위조 백신카드를 적발해 압류했다.

지난달에는 시카고 지역의 대형 약국체인 소속 약사가 CDC 백신카드를 빼돌려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다 검찰에 기소되는 일도 있었다.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오크론 지구에 사는 클로이 므로작은 지난달 가짜 백신카드를 들고 하와이 여행을 갔다가 제약사 '모더나'(Moderna) 철자가 잘못된 것이 들통나 공항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가짜 백신카드를 제작·유통하는 것은 불법이다. 벌금 및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CDC와 보건복지부(HHS) 등 정부 기관의 인장을 무단 사용하는 것은 범죄"라면서 "형사 처벌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