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14일 스페셜 이벤트"…'아이폰 13' 공개할 듯

송고시간2021-09-08 04:08

애플워치·에어팟 신작도 공개 가능성

애플이 미디어에 보낸 '스페셜 이벤트' 초대장. [애플 제공=연합뉴스. 재배부 및 DB 금지]

애플이 미디어에 보낸 '스페셜 이벤트' 초대장. [애플 제공=연합뉴스. 재배부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에서 특별 행사를 연다고 7일 밝혔다.

애플은 이날 미디어에 보낸 초대장에서 14일 오전 10시부터 본사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이를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초대장에는 '캘리포니아에서 전하는 소식'(California streaming)이란 짤막한 제목이 붙었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통상 9월 신작 아이폰을 발표해온 관행에 비춰 이번 행사에서 차기작 '아이폰 13'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이폰 13은 전작과 견줘 소소한 수준의 기능 개선과 변화가 이뤄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다만 디스플레이 상단 중앙에 검은 직사각형 형태로 배치돼 화면을 일부 가렸던 노치(움푹 팬 부분)는 크기가 작아지거나 없어질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다.

셀룰러 통신이 안 되는 지역에서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위성 통신에 접속해 구조 요청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전화를 하는 기능이 탑재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행사에서는 또 신형 애플워치와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도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제매체 CNBC는 전했다. 애플워치는 매년 신제품이 나왔고, 에어팟은 2019년 새 제품이 나온 게 마지막이어서 업그레이드 버전이 나올 때가 됐기 때문이다.

노트북인 맥북프로와 아이패드 모델도 통상 가을에 공개했지만 이번 행사 때 발표될지, 별도의 행사가 마련될지는 불투명하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