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흑마술' 빠진 인도네시아인 부부, 6세 딸 눈 훼손해 발칵

송고시간2021-09-07 18:01

beta

'흑마술'에 빠진 인도네시아인 부부가 6세 딸의 눈을 훼손하다가 경찰에 체포돼 현지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7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술라웨시섬 남부 고와의 한 주택에서 6세 여아 A가 부모와 할아버지, 삼촌으로부터 학대받는 현장을 경찰이 덮쳤다.

A는 긴급히 눈 수술을 받았지만, 각막 훼손 정도가 심각해 시력을 찾을지는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째 아이는 소금물 2ℓ 강제로 마시고 사망 의혹…경찰 수사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이른바 '흑마술'에 빠진 인도네시아인 부부가 6세 딸의 눈을 훼손하다가 경찰에 체포돼 현지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첫째 아이도 주술 의식의 일환으로 소금물 2ℓ를 강제로 마신 뒤 숨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함께 수사하고 있다.

6일 피해 여아를 방문해 살펴보는 남술라웨시 주지사 권한대행
6일 피해 여아를 방문해 살펴보는 남술라웨시 주지사 권한대행

[안타라통신·재판매 및 DB 금지]

7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술라웨시섬 남부 고와의 한 주택에서 6세 여아 A가 부모와 할아버지, 삼촌으로부터 학대받는 현장을 경찰이 덮쳤다.

경찰은 '뭔가 이상하다'는 친척의 신고를 받고 A의 집을 방문했다가 아이의 비명을 듣고 급히 문을 열었다.

A의 엄마가 손가락으로 A의 오른쪽 눈을 찔러 훼손하는 중이었고, 발버둥 치는 A를 아빠와 할아버지, 삼촌이 붙잡고 있었다.

경찰은 긴급히 엄마(43), 아빠(47), 삼촌(44), 할아버지(70) 등 가해자 4명을 체포하고, A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A가 오른쪽 눈에 붕대를 붙인 모습이 현지 매체들에 보도됐다.

A는 긴급히 눈 수술을 받았지만, 각막 훼손 정도가 심각해 시력을 찾을지는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른쪽 눈에 붕대를 붙이고, 휠체어로 이동하는 피해 여아
오른쪽 눈에 붕대를 붙이고, 휠체어로 이동하는 피해 여아

[안타라통신·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A의 부모가 "악령의 지배를 받아 무의식 상태에서 한 행동"이라고 주장함에 따라 이들 두 명의 정신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에 '가족이 아이를 상대로 주술의식을 하려고 한다'고 신고한 친척은 A의 또 다른 삼촌이었다.

그는 "가족이 오랫동안 흑마술을 연습해왔다. 첫째 조카는 2ℓ의 소금물을 강제로 마신 뒤 피를 흘리며 죽었고, 나머지 조카도 위험하다고 생각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A의 집을 급습하기 전에 첫째 아이(22) 장례식이 같은날 먼저 열렸다.

경찰은 첫째 자녀도 흑마술 주술의식에 희생됐다는 주변 증언에 따라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초자연주의, 신비주의에 빠진 사람들이 있으며, 특히 해로운 마술인 흑마술(인도네시아어로 Ilmu hitam)을 믿는 이들이 있다.

6세 여아 학대 사건 수사경과 발표하는 경찰
6세 여아 학대 사건 수사경과 발표하는 경찰

[안타라통신·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경찰이 A의 집을 급습할 당시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이 SNS에 유출되면서 지역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이슬람교 지도자와 지역사회 지도자들은 이런 종류의 의식이 다시 행해지지 않도록 종교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남술라웨시 주지사 권한대행은 전날 병원을 방문해 피해 아동의 상태를 살피고, 병원비와 퇴원 후 보육과 교육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중앙 정부에서도 이번 사건을 '아동학대 사건'으로 규정하고 관심을 쏟고 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