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 외교장관회담 15일 서울 개최…한반도 정세 등 논의

송고시간2021-09-07 15:12

beta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서울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다.

외교부는 7일 왕이 부장이 한국측의 초청으로 14∼15일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양 장관은 회담에서 정체된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왕이, 14∼15일 방한…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 문대통령 방중 초청 가능성

14일엔 도쿄서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추진

회담 전 인사하는 정의용 장관과 왕이 부장
회담 전 인사하는 정의용 장관과 왕이 부장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021년 4월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서울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다.

외교부는 7일 왕이 부장이 한국측의 초청으로 14∼15일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회담에 대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양국 간 고위급 소통을 강화하고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와 상호 실질 협력 및 우호 정서 증진을 모색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 장관은 회담에서 정체된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입장에서는 한국이 지난 5월 미국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중국의 핵심 이익인 대만 문제를 처음 언급하는 등 미국과 가까워지는 상황에서 한중관계 관리에 비중을 둘 가능성이 있다.

왕이 부장은 대만은 물론 남중국해와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등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 압박 이슈에 대한 기본 입장을 정 장관에게 강조할 수 있다.

아울러 내년 2월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의도 주요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왕이 부장이 방한 기간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예방하고 올림픽 계기 방중해달라고 초청할 가능성도 있다.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지난 4월 정 장관의 중국 푸젠성 샤먼 방문 이후 5개월 만이며, 왕이 부장의 방한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왕이 부장의 방한을 계기로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 추진과 관련해 한중 인문교류촉진위원회도 개최된다.

외교부는 "최근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 출범 등과 함께 양국 간 우호ㆍ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중 외교장관회담 직전인 14일에는 도쿄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이들은 북핵 문제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국이 하루 사이로 대립관계인 미국 및 중국과 연쇄 회동을 하는 셈이어서 주목된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