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달 6일 '세계한인회총연합회' 창립…초대회장에 심상만씨

송고시간2021-09-07 14:29

beta

세계 500여 개 한인회를 연합 관할하는 사단법인 세계한인회총연합회(세한총연)가 10월 6일 창립한다.

세한총연 추진위원회(위원장 심상만)는 5일 화상으로 발기인 총회와 초대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고, 초대 회장에 심상만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을 선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상만 세계한인회총연합회 초대회장
심상만 세계한인회총연합회 초대회장

[세한총연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세계 500여 개 한인회를 연합 관할하는 사단법인 세계한인회총연합회(세한총연)가 10월 6일 창립한다.

세한총연 추진위원회(위원장 심상만)는 5일 화상으로 발기인 총회와 초대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고, 초대 회장에 심상만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을 선출했다.

심 회장은 '2021년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심 회장 외에 주점식 캐나다한인회총연합회장, 백승국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장, 노성준 러시아·CIS 한인회총연합회장, 김점배 아프리카·중동한인회총연합회장, 유제헌 유럽한인총연합회장, 유영준 중남미한인회총연합회장, 여건이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 단장이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옵서버 자격으로 미국 뉴욕한인회 찰스 윤 회장, LA 한인회 제임스 윤 회장, 민단 이수원 동경단장이, 간사로 김교식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 사무소장, 재외동포재단에서 김성곤 이사장과 박종환 동포단체지원부장이 각각 참석했다.

세한총연은 내부적으로는 재외동포들의 권익과 우호 증진을 실현하고, 대외적으로는 각국에 거주하는 한인사회와 관계를 증진해 궁극적으로 한민족 공동체 발전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 단체는 재외동포들의 대정부 창구 역할을 할 서울사무소도 개설할 예정이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