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0년간 잠 안잤다" 중국 여성 미스터리 풀렸다

송고시간2021-09-07 11:52

beta

중국에서 한 여성이 40년 동안 잠을 자지 않고 살아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영국 대중지 더선과 미러는 6일(현지시간) 현지 온라인매체 바스티유 포스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여성 리잔잉은 5살 때부터 눈을 감고 잠을 자본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리잔잉의 남편 류쒀친도 아내가 결혼 이후 밤에 집안일을 하면서 잠을 자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으며 불면증으로 의심돼 수면제를 사다줬으나 약이 듣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증결과 '10분 이상 눈 안감더라' 판정

전문가, 일반인과 다른 '몽유병식 수면' 진단

불면증
불면증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국에서 한 여성이 40년 동안 잠을 자지 않고 살아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영국 대중지 더선과 미러는 6일(현지시간) 현지 온라인매체 바스티유 포스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여성 리잔잉은 5살 때부터 눈을 감고 잠을 자본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리잔잉의 남편 류쒀친도 아내가 결혼 이후 밤에 집안일을 하면서 잠을 자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으며 불면증으로 의심돼 수면제를 사다줬으나 약이 듣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의 이웃들 역시 리잔잉의 주장을 확인하려고 밤새워 카드 게임을 시도했지만, 자신들이 먼저 곯아떨어지기 전에 리잔잉이 잠드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리잔잉은 병원을 찾기도 했으나 진단조차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후 베이징의 한 수면센터를 찾았을 때 미스터리가 드디어 풀렸다고 신문들은 전했다.

의사들은 리잔잉이 실제로 잠을 자기는 하지만, 보통 사람들의 수면과는 다른 방식이라고 결론 내렸다.

관찰 결과 리잔잉이 남편과 대화 중에 계속 말을 하면서도 눈의 움직임이 느려지며 잠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파 실험에서도 리잔잉은 하루에 10분 이상 눈을 감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리잔잉의 특이한 상태에 대해 몽유병 환자가 잠들어서도 몸을 움직이는 것과 비슷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고 신문들은 전했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