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에 등산객 늘었나…작년부터 산악사고 급증

송고시간2021-09-07 10:18

beta

울산소방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산악안전사고가 급증해 가을 등산철을 앞두고 주의가 필요하다고 7일 밝혔다.

소방본부가 산악 구조 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9년 241건이었던 출동이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341건으로 41.5%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실내 활동이 어려워지자 산행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사고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소방본부는 추정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소방, 주요 등산로에 '안전 지킴이' 운영

산악사고 (PG)
산악사고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소방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산악안전사고가 급증해 가을 등산철을 앞두고 주의가 필요하다고 7일 밝혔다.

소방본부가 산악 구조 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9년 241건이었던 출동이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341건으로 41.5% 증가했다.

올해는 8월 말까지 222건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건(13%)이 늘었다.

코로나19로 실내 활동이 어려워지자 산행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사고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소방본부는 추정되고 있다.

최근에는 지난달 8월 25일 재약산을 오르던 50대가 넘어지면서 바위에 머리를 부딪쳤고, 같은 달 30일에는 신불산에서 야간 산행을 하던 2명이 길을 잃고 헤매다 119구조대에 의해 2시간 만에 구조되기도 했다.

이에 소방본부는 신불산 등 주요 등산로에 '등산목 안전 지킴이'를 운영하고, 산악 안내 표지판과 구급함 점검·관리 강화, 산악사고 빈발·위험 지역 중심 구조 훈련 시행, 산악사고 예방 홍보 강화 등을 추진한다.

정병도 울산소방본부장은 "산에서는 사소한 방심이 큰 사고를 불러오는 만큼 산행 전 철저한 준비와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산행 시 주요 안전 수칙은 ▲ 출발 전 산악 날씨 및 산행 코스 확인 ▲ 우의·예비 배터리·여벌 옷 챙기기 ▲ 수분 및 열량을 보충할 수 있는 생수·간식 챙기기 ▲ 체력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산행과 초보자끼리 산행 금지 ▲ 일몰을 고려하지 않은 늦은 출발과 늦은 하산 안 하기 ▲ 사고 발생 시 신속한 119 신고 및 휴대전화 GPS 켜기 등이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