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대학에도 공산당 이념교육 강화…"6중전회 앞두고 통제"

송고시간2021-09-07 10:14

beta

중국 사정기관이 교육부와 명문대학들에 학내에서 공산당 이념교육과 규율 강화를 지시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는 교육부 관리와 31개 대학을 상대로 5월부터 두달간 진행한 감찰 결과를 지난 5일 발표했다.

홍콩 싱크탱크 톈다연구소의 우쥔페이 부소장은 중국 공산당이 오는 11월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를 앞두고 대학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매체 "교수들, 시진핑 집권 이래 민감한 주제와 거리 둬"

중국 베이징대학교 [EPA=연합뉴스]

중국 베이징대학교 [EPA=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사정기관이 교육부와 명문대학들에 학내에서 공산당 이념교육과 규율 강화를 지시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는 교육부 관리와 31개 대학을 상대로 5월부터 두달간 진행한 감찰 결과를 지난 5일 발표했다.

31개 대학은 베이징대, 칭화대, 푸단대 등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이 직접 운영하는 곳이다.

기율위는 "정치와 이념을 중심으로 뿌리깊은 여러 문제가 공통적으로 발견됐다"면서 "일부 학교는 새 시대 이념교육에 게으름을 피웠고 이는 다양한 수위의 숨은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엄격한 당의 통제가 이뤄지지 않았고 과학연구와 인프라 투자에서의 부패 같은 문제가 지속됐다"고 부연했다.

기율위는 그러면서 대학 캠퍼스에서 공산당 이념교육과 규율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기율위는 2017년부터 명문대에 감찰관을 보내왔다.

홍콩 싱크탱크 톈다연구소의 우쥔페이 부소장은 중국 공산당이 오는 11월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를 앞두고 대학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봤다.

우 부소장은 "당의 지난 100년의 성과에 관한 결정을 채택할 것으로 전망되는 6중전회를 앞두고 당 지도부가 정치적 안정을 위해 열성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몇개월간 매스미디어와 TV, 영화 분야에서는 이념 정화 작업 결과 굵직한 성과들이 나왔지만 과거 정치·사회적 운동에서 종종 핵심 역할을 해온 대학들은 여전히 (당의) 주요 우려사항으로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2년 말 집권한 이래 대학 교수들은 보편적 가치, 언론의 자유, 시민의 권리 등 민감한 주제와 거리를 두라는 이야기를 들어왔다고 SCMP는 전했다.

시 주석은 2016년 "정확한 정치적 방향을 단호히 수호하고 당의 강령이 학생과 교직원의 마음에 새겨지도록 함으로써 대학이 당 지도력의 강력한 기반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베이징대 철학 교수는 SCMP에 "서양 철학이나 예술과 관련된 과목을 가르치는 이들은 승인된 커리큘럼에 따라 교과서대로만 가르쳐야하고 현재의 사안과 관련해서는 코멘트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마르크스주의나 중국 고대 철학을 가르치는 이들은 운이 좋다"며 "중국 정부가 지원하는 과학기술 연구를 수행하는 교수들처럼 그들도 바뀐 흐름에서 혜택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