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커쇼, MLB 복귀 임박…8일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

송고시간2021-09-07 09:59

beta

두 달 이상 자리를 비운 클레이턴 커쇼(33·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빅리그 복귀를 위해 속도를 낸다.

MLB닷컴은 7일(한국시간) "커쇼가 8일 트리플A 오클라호마시티 소속으로 3이닝을 던진다"며 "재활의 끝이 보인다.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를 잘 치르면 본격적으로 메이저리그 등판을 준비한다"고 전했다.

MLB닷컴은 "재활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6일 불펜피칭 후에도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복귀를 준비하는 클레이턴 커쇼
복귀를 준비하는 클레이턴 커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 달 이상 자리를 비운 클레이턴 커쇼(33·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빅리그 복귀를 위해 속도를 낸다.

MLB닷컴은 7일(한국시간) "커쇼가 8일 트리플A 오클라호마시티 소속으로 3이닝을 던진다"며 "재활의 끝이 보인다.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를 잘 치르면 본격적으로 메이저리그 등판을 준비한다"고 전했다.

커쇼는 7월 4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빅리그 마운드에 서지 못했다. 왼쪽 팔 전완근 염증으로 6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상태다.

MLB닷컴은 "재활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6일 불펜피칭 후에도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커쇼는 명예의 전당 입회를 예약한 '살아 있는 전설'이다.

개인 통산 184승 83패 평균자책점 2.48, 2천653탈삼진을 기록했고 3차례나 사이영상을 받았다.

그러나 올해에는 9승 7패 평균자책점 3.39로 다소 주춤했고, 왼팔 부상으로 장기간 이탈했다.

여성 폭행 혐의로 출전 유예 조처된 트레버 바워와 커쇼가 동시에 이탈하면서 다저스는 '선발투수 부족'에 시달리기도 했다.

맥스 셔저를 영입하며 급한 불을 끈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치열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다.

커쇼가 구단의 바람대로 9월 중순에 복귀하면 다저스는 시즌 말미에 큰 동력을 얻는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