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댐 안전 관리에 드론·AI 등 최첨단 기술 활용한다…설명회 개최

송고시간2021-09-07 12:00

beta

환경부는 국가 댐의 안전 점검과 효율적 관리에 활용할 최첨단 기술을 소개하고 그 적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스마트 댐 안전관리 설명회'를 8일 오후 2시 대전 대덕구 대청댐 물문화관에서 연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한국판 뉴딜 중 하나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총사업비 1천61억 원 규모로 추진되는 환경부의 '스마트 댐 안전관리'가 시연된다.

이 관리 방식은 댐 안전점검에 드론을 도입하고 디지털트윈(현실세계의 기계, 장비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하는 것),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댐 안전관리 방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부, '스마트 댐 안전관리 설명회' 8일 대청댐 물문화관서 개최

스마트 댐 안전관리 사업 개요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마트 댐 안전관리 사업 개요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국가 댐의 안전 점검과 효율적 관리에 활용할 최첨단 기술을 소개하고 그 적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스마트 댐 안전관리 설명회'를 8일 오후 2시 대전 대덕구 대청댐 물문화관에서 연다고 7일 밝혔다.

환경부에서 주최하고 한국수자원학회 및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으며 환경부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한국판 뉴딜 중 하나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총사업비 1천61억 원 규모로 추진되는 환경부의 '스마트 댐 안전관리'가 시연된다.

이 관리 방식은 댐 안전점검에 드론을 도입하고 디지털트윈(현실세계의 기계, 장비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하는 것),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댐 안전관리 방식이다.

환경부는 부처 소관 댐 37곳(다목적댐 20곳·용수댐 14곳·홍수조절용댐 3곳)의 안전관리에 관련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설명회에서는 기초공사부터 완공 후 보수까지 댐 시설물의 모든 정보를 시각적으로 재현하는 건설정보모델(BIM) 등 또다른 첨단 디지털 기술들도 선을 보인다.

또 대청댐을 대상으로 한 '무인기 기반 댐 안전점검' 기술이 시연되며, 무인기에서 촬영한 정보로 제작한 댐 3차원 영상을 토대로 벽체, 설비 등 댐의 손상 여부를 살펴보는 첨단 안전 점검 방법 등도 함께 소개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댐 안전관리에 최첨단 기술이 도입되면 선제적으로 보수·보강이 가능해 위기 대응 능력이 높아진다"며 "노후화된 댐의 성능이 개선돼 댐을 오랫동안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