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광둥성·마카오 협력구 건설…기업·개인 세금 혜택(종합)

송고시간2021-09-06 21:33

beta

중국이 홍콩·마카오와 광둥성 주요 도시를 묶은 웨강아오 대만구(大灣區·Greater Bay Area) 발전을 위한 새로운 계획을 잇따라 발표했다.

6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전날 광둥(廣東)성과 마카오의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헝친(橫琴) 광둥·마카오 심화 협력구' 건설 종합 방안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도체 등 첨단 제조업 초점…마카오 경전철, 본토와 연결

첸하이 경제 특구 8배 키우는 계획도 발표

마카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카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홍콩=연합뉴스) 김윤구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홍콩·마카오와 광둥성 주요 도시를 묶은 웨강아오 대만구(大灣區·Greater Bay Area) 발전을 위한 새로운 계획을 잇따라 발표했다.

6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전날 광둥(廣東)성과 마카오의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헝친(橫琴) 광둥·마카오 심화 협력구' 건설 종합 방안을 발표했다.

헝친은 마카오 특구와 인접한 광둥성 주하이(珠海)에 있다. 협력구의 전체 면적은 106㎢다.

헝친 협력구에서는 조건에 맞는 업체의 기업소득세 세율이 15%로 낮아진다. 통상 중국 본토의 세율은 20∼25%다.

고급 인재의 개인소득세 부담은 15%를 초과하는 부분은 면제된다. 또 협력구에서 일하는 마카오 주민들의 소득세 부담은 마카오와 동일하게 유지된다.

헝친 협력구는 과학기술 개발과 첨단 제조업, 중의약, 관광·전시·컨벤션, 금융 등 4가지 산업에 초점을 맞춘다. 특히 첨단 제조업은 반도체와 신소재, 신에너지,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마카오의 경전철은 헝친 협력구로 연장돼 본토의 철도망과 통합된다.

협력구 발전 방안은 마카오 중국 반환 25주년인 2024년까지 협력구에서 거주하고 일하는 마카오 주민들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2035년까지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우월성이 현저히 나타나고 협력구의 경제력과 과학기술 경쟁력이 대폭 높아지게 하는 것이 목표다.

방안은 "일국양제의 실천을 풍부하게 하는 중요한 계획이며 마카오의 장기 발전에 중요한 동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헝친 협력구 건설 계획에 대해 "도박 산업에 주로 의존하는 마카오 경제를 다변화하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이어 이날 홍콩과 선전(深圳)이 합작해 개발하는 첸하이(前海) 경제특구를 8배 키우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첸하이 경제특구의 면적이 14.9㎢에서 120.6㎢로 늘어난다.

계획은 "새로운 청사진은 웨강아오 대만구 발전에서 첸하이가 선도적이고 모범적인 역할을 더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035년까지 첸하이는 세계적 수준의 기업 환경을 자랑할 것이며, 혁신을 낳고 통합 개발을 선도하는 고품질 발전을 위한 엔진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첸하이 특구에는 홍콩에서 투자한 기업이 약 1만1천500개 자리하고 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