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등교 늘자 서울학생 학교폭력 피해↑…초등학생 언어폭력 심각

송고시간2021-09-06 12:00

beta

작년보다 올해 등교가 확대되면서 서울 초등학생의 학교 폭력 피해도 늘어났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지난해 2학기 시작부터 올해 4월까지 학교폭력 관련 경험과 인식 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해 2학기부터 등교가 늘어나면서 학교 폭력 피해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초등학교서 가해 비율도 작년보다 늘어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작년보다 올해 등교가 확대되면서 서울 초등학생의 학교 폭력 피해도 늘어났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지난해 2학기 시작부터 올해 4월까지 학교폭력 관련 경험과 인식 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조사 대상 학생 총 63만4천95명 중 88.1%인 55만8천603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응답자 중 학교폭력 피해를 경험했다는 학생은 1.2%로 지난해(1.1%)보다 0.1%포인트 늘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의 2.0%보다는 0.8%포인트 감소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해 2학기부터 등교가 늘어나면서 학교 폭력 피해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생의 경우 학교 폭력 피해를 봤다는 학생이 3.1%로, 작년보다 1.0% 늘었다. 중학교는 0.5%, 고등학교는 0.2%로 각각 0.1% 감소했다.

학교급별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
학교급별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

[서울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피해 유형 중에는 언어폭력이 가장 많았다.

학생 1천 명당 피해 응답 건수는 언어폭력이 8.6건, 집단따돌림 3.2건, 신체 폭력 2.6건 등의 순이었다.

이 중 언어폭력은 작년보다 2.9건, 신체 폭력은 1.3건 증가했다.

언어폭력 피해는 특히 초등학교에 많았다.

피해유형별 응답률(중복응답)을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에서는 언어폭력이 42.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뒤를 집단따돌림(15.0%), 신체 폭력(12.9%)이 이었다.

언어폭력 비율은 중학교(37.0%)와 고등학교(39.5%)에서도 높게 나타났다.

학교급별 피해유형별 응답률
학교급별 피해유형별 응답률

[서울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학교폭력 피해 장소로는 교실 안이라고 응답한 학생이 20.2%로 가장 많았고, 공원·놀이터·골목 등이 17.9%, 복도·계단이 12.6%로 학교 밖보다 학교 안의 비율이 높았다.

피해 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한 학생은 응답자의 89.8%로 작년보다 6.1%포인트 증가했다.

학교폭력 가해 경험이 있는 학생 비율은 0.3%로 지난해 조사와 같았다.

다만 초등학교는 0.8%로 작년보다 0.2%포인트 늘었고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0.2%, 0.0%로 지난해와 같았다.

학교폭력을 목격했다는 학생은 2.7%로 작년보다 0.1%포인트 감소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