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野, '역선택 방지' 배제…본선경쟁력 여론조사로 절충

송고시간2021-09-05 23:10

beta

국민의힘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일반 여론조사 100%'로 진행할 계획이던 1차 컷오프 투표에 '당원투표 20%'를 반영하고,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보완책을 마련했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놓고 주자들의 갈등상이 극심한 상황에서 선관위가 고육책 차원에서 찬반 양쪽의 반발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공정경선 서약식 및 간담회
국민의힘 공정경선 서약식 및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 윤석열, 최재형 대선경선 후보 등이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정경선 서약식 및 선관위원장 경선 후보자 간담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홍준표, 유승민, 하태경, 안상수 후보는 '역선택 방지조항 제외'를 주장하며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
한편 정 선관위원장은 이준석 대표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이날 알려졌다. 2021.9.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일반 여론조사 100%'로 진행할 계획이던 1차 컷오프 투표에 '당원투표 20%'를 반영하고,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보완책을 마련했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놓고 주자들의 갈등상이 극심한 상황에서 선관위가 고육책 차원에서 찬반 양쪽의 반발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4시께부터 오후 10시 45분까지 7시간 가까이 여의도 당사에서 마라톤 회의를 이어간 끝에 이같이 결론내렸다.

[그래픽]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방식 절충 내용
[그래픽]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방식 절충 내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일반 여론조사 100%'로 진행할 계획이던 1차 컷오프 투표에 '당원투표 20%'를 반영하고,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보완책을 마련했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지금까지는 역선택을 놓고 안을 만들다 보니 찬반이 자꾸 엇갈렸다"며 "발상의 전환을 해서 '후보의 본선 경쟁력이 얼마나 있느냐'는 시각에서 논의를 진행해 만장일치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1차 컷오프 투표 비율을 '국민 여론조사 100%'에서 '당원 투표 20%, 국민여론조사 80%'로 조정하고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본경선 투표는 '당원 50%+여론조사 50%' 비율을 유지하되 여론조사에서 '본선 경쟁력'을 측정하기로 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