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럴림픽- 김정준·이동섭, 배드민턴 복식 은메달…"아쉽지만 홀가분"

송고시간2021-09-05 16:05

beta

대한민국 장애인 배드민턴 대표팀의 '최강 복식조' 김정준(43·울산중구청), 이동섭(50·제주도)이 한국의 마지막 은메달을 따냈다.

김정준-이동섭 조는 5일 오후 일본 도쿄 요요기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휠체어등급) 결승전에서 중국의 마이젠펑(32)-취쯔모(20) 조를 만나 세트스코어 0-2로 패했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도쿄 패럴림픽 마지막 경기를 치른 이들은 은메달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패럴림픽]은메달 활짝
[패럴림픽]은메달 활짝

(도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5일 오후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WH2)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김정준(왼쪽), 이동섭이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9.5 see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 대한민국 장애인 배드민턴 대표팀의 '최강 복식조' 김정준(43·울산중구청), 이동섭(50·제주도)이 한국의 마지막 은메달을 따냈다.

김정준-이동섭 조는 5일 오후 일본 도쿄 요요기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휠체어등급) 결승전에서 중국의 마이젠펑(32)-취쯔모(20) 조를 만나 세트스코어 0-2로 패했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도쿄 패럴림픽 마지막 경기를 치른 이들은 은메달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배드민턴은 이번 도쿄 대회에서 처음으로 패럴림픽 정식 종목에 채택됐다.

세계선수권 4연패를 달성한 이 종목 세계랭킹 1위 김정준은 단, 복식 모두 결승에 올라 기대를 모았고, 2개의 은메달을 따냈다.

이날 오전에는 단식(WH2) 결승에서 일본의 2001년생 '신성' 가지와라 다이키에게 0-2로 패해 2위에 올랐다.

김정준-이동섭 조는 경기 초반 WH1 등급 단식 금메달리스트 취쯔모를 앞세운 중국에 고전했다.

중국은 1세트 초반 날카로운 드롭샷과 강한 스매시에 이은 정교한 네트플레이까지 선보이며 11-5로 앞서 나갔고, 당황한 한국은 1세트를 10-21로 맥없이 내줬다.

[패럴림픽]끝까지 해보자
[패럴림픽]끝까지 해보자

(도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5일 오후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WH2) 김정준-이동섭 조와 중국 마이젠펑-취쯔모의 경기. 김정준(오른쪽)과 이동섭이 셔틀콕을 넘기고 있다. 0-2로 패하고 은메달 획득. 2021.9.5 seephoto@yna.co.kr

2세트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한국은 2세트 초반 공격과 수비에서 범실이 잇따르면서 0-7까지 끌려갔고, 점수는 한때 2-12까지 벌어지면서 위기에 처했다.

이내 13-16까지 추격했지만,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2세트마저 14-21로 졌고, 결승전 시작 37분 만에 패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김정준, 이동섭은 "아쉽지만 홀가분하다"며 "장애인 배드민턴이 처음 채택된 패럴림픽에서 첫 은메달을 딸 수 있어 다행이다.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하겠다는 각오뿐"이라고 말했다.

'세계랭킹 1위 조'에 대한 심한 견제, 전력 노출이 많이 된 탓이 아니냐는 질문에 김정준은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비밀이 많이 노출됐다. 다른 나라의 기량이 많이 올라왔고, 세계적으로 전력이 상당히 평준화됐다"고 했다.

이동섭은 "상대는 10∼30대인데 나는 50살이 넘었다. 김정준 선수도 벌써 40대 중반을 바라본다. 체력적으로 다른 나라 선수들이 훨씬 좋았고, 스포츠 등급 면에서도 불리한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내년 항저우아시안게임, 3년 후 파리 패럴림픽을 이야기하자 이들의 눈빛은 다시 빛났다.

결승에서 만난 중국조를 또 만날 가능성에 대해 두 선수는 "100%"라고 답했다.

김정준은 "오늘은 아쉽게 졌지만, 더 열심히 노력해서 다음 대결에선 반드시 이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설욕 의지를 다졌다.

한편 이날 경기 뒤 김정준의 손엔 일본 자원봉사자 팬이 선물한 아사히신문 스크랩 기사가 들려 있었다.

2005년 사고 이후 2007년 재활치료로 배드민턴을 시작해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김정준은 장애인 배드민턴 최고 스타다.

옆에 있던 이동섭은 "어느 나라에 가든 우리를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꽤 많다"며 한국 장애인 배드민턴의 인기를 전했다.

긴 여정을 마무리한 한국 선수들은 이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다.

'소문난 딸 바보' 김정준은 "딸들에게 금메달을 따간다고 약속했는데 '아빠, 은메달 2개 땄다. 많이 좀 봐주라'"며 웃었다.

"두 딸에게 하나씩 은메달을 나눠줄 생각"이라는 그는 "아내가 패럴림픽 훈련기간 내내 혼자 고생을 많이 했다. 아내에게도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동섭 역시 "아내, 아들, 딸을 못 본 지 한 달이 넘었다. 언제 어디서나 나를 걱정해주는 가족들에게 고맙다고, 정말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