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듀!' 불광문고 마지막 영업…"마음에 구멍 뚫린 듯"

송고시간2021-09-05 15:00

beta

5일 오후 2시께 서울 은평구 지역서점 불광문고 출입문 앞에서 최낙범(61) 대표가 서점을 나서는 손님들에게 꽃을 한 송이씩 나눠줬다.

이날 영업을 마치는 시간인 오후 9시 30분이 되면 불광문고는 25년간 지켜 왔던 지하철 3·6호선 불광역 인근 건물 지하공간을 비울 준비를 시작한다.

1996년 문을 연 뒤 동네서점들이 잇따라 문을 닫는 상황 속에서도 명맥을 유지했지만, 대형·온라인 서점 확장과 도서정가제 등에 따른 경영난으로 결국 영업을 종료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영난 속 결국 문 닫아…손님에 카네이션 1송이 배포

직원들, 축소 이전 방안 모색…"끝까지 포기 않을 것"

마지막 영업일,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마지막 영업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최낙범 불광문고 대표(왼쪽)가 5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화생명빌딩 지하 1층의 지역서점 불광문고에서 마지막 영업일을 맞아 서점을 찾은 고객에게 감사 인사로 카네이션 한 송이를 선물하고 있다.
수도권 전철 3·6호선 불광역 인근 자리에 1996년 문을 연 불광문고는 동네서점들이 연이어 영업을 끝내는 상황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서점 측은 "책 판매로는 임대료와 인건비를 감당하기 버거운 날들이 오래 지속됐다"며 "도서 유통시장은 온라인 서점으로 넘어간 지 오래됐고 오프라인 지역 서점은 온라인 서점보다 비싸게 책을 공급받고 있다"며 "이런 기형적인 도서 유통 구조와 대형 서점의 지점 확장으로 설 자리가 갈수록 좁아졌다"며 지난달 폐업 소식을 알렸다. 2021.9.5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오늘 마지막 날이에요, 그동안 찾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아니에요. 저희가 감사했지요…."

5일 오후 2시께 서울 은평구 지역서점 불광문고 출입문 앞에서 최낙범(61) 대표가 서점을 나서는 손님들에게 꽃을 한 송이씩 나눠줬다. '감사'의 의미가 담긴 분홍색 카네이션이었다.

최 대표는 "손님들과 오늘은 잠시 작별인사를 나누려 한다. 서점 사정이 더 어려워져 직원 퇴직금이나 거래처 잔금을 주지 못하게 되기 전에 지금 그만두는 것"이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이날 영업을 마치는 시간인 오후 9시 30분이 되면 불광문고는 25년간 지켜 왔던 지하철 3·6호선 불광역 인근 건물 지하공간을 비울 준비를 시작한다.

1996년 문을 연 뒤 동네서점들이 잇따라 문을 닫는 상황 속에서도 명맥을 유지했지만, 대형·온라인 서점 확장과 도서정가제 등에 따른 경영난으로 결국 영업을 종료한다.

불광문고는 지난달 중순 폐업을 예고한 뒤 김미경 은평구청장의 중재로 건물주인 모 기업체와 임대료 관련 협상을 벌였으나 입장차가 끝내 좁혀지지 않으면서 약 760㎡(230평) 공간을 비워줘야 하게 됐다. 임대계약은 이달 말 만료된다.

6일부터는 팔리지 않은 책을 출판사에 반품하는 한편 서가를 정리하고, 서점이 있던 공간을 원래대로 복구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불광문고' 마지막 영업일, 평소보다 많은 손님
'불광문고' 마지막 영업일, 평소보다 많은 손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5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화생명빌딩 지하 1층의 지역서점 불광문고에서 마지막 영업일을 맞아 서점을 찾은 고객들이 구매한 책을 계산하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9.5 hihong@yna.co.kr

책이 빽빽이 꽂힌 불광문고의 평소 모습을 마지막으로 눈에 담게 된 손님들은 서점 구석구석을 천천히 둘러보며 책을 골랐다. 서가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이들도 있었다.

이날은 오후 3시까지 약 3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서점 측은 추산했다. 폐업 예고 뒤 손님이 2배 가까이 늘어 하루 600여명이 됐고, 이날은 더욱 붐빈다고 했다.

20여년 전부터 불광문고 단골이었다는 옥인석(51)씨는 이날 서점에서 중학생 자녀의 참고서를 샀다.

그는 "서점이 곧 문을 닫는다는 건 알았지만, 오늘이 마지막인 건 몰랐다"며 "이 근처에 다른 서점도 점점 사라지는 추세라 불광문고만큼은 남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인데, 아주 아쉽다"고 말했다.

중학생 김희재(13)군은 과학 참고서를 사면서 "많이 정이 들었던 곳인데 마음 한구석에 구멍이 뚫린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집 근처에 있고 책뿐 아니라 학용품까지 팔아서 자주 왔다"며 "이제 인터넷으로 책을 사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아듀 불광문고"
"아듀 불광문고"

[네이버 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지도와 카카오맵의 불광문고 페이지에도 "단순 서점이 아닌 추억이었다. 갑작스레 떠나보내고 싶지 않다", "언젠가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등 이별을 아쉬워하는 손님들의 리뷰가 수십 건 올라왔다.

불광문고 폐업을 막아달라며 지난달 19일 올라온 은평구 온라인 청원 글은 이날까지 1천600명이 지지하며 구청장 답변 요건인 500명을 훌쩍 넘겼다.

서점 직원들은 주민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고 지역서점을 지킨다는 뜻에서 서점을 축소 이전해서라도 운영을 계속하기 위한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장수련 불광문고 점장은 "서점 직원들과 지역 주민, 전문가 등이 머리를 맞대고 다시 문을 열 방법을 논의하면서, 서점을 절반 정도인 100평 정도로 줄여 옮길 수 있는 장소를 은평구 전 지역에서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꽃을 받아들고 불광문고를 나서던 손님들은 자꾸만 뒤를 돌아보며 쉽사리 발길을 떼지 못했다.

'불광문고' 1996년부터
'불광문고' 1996년부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5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화생명빌딩 지하 1층의 지역서점 불광문고 카운터에 설립연도인 1996년과 함께 서점을 그린 그림, 꽃다발이 놓여 있다. 2021.9.5 hihong@yna.co.kr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