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서울 513명 확진…전날보다 37명↓

송고시간2021-09-04 21:04

beta

토요일인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13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3일) 550명보다 37명 적고, 지난주 토요일(8월 28일) 512명보다 1명 많다.

4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8만2천198명으로 잠정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확진 1천804명…오전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신규확진 1천804명…오전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804명을 기록해 두 달째 네 자릿수를 기록한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오전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2021.9.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토요일인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13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 사례는 510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는 3명이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3일) 550명보다 37명 적고, 지난주 토요일(8월 28일) 512명보다 1명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전날 566명, 지난달 28일 517명이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해 여름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등 4차례 최다 기록을 경신했고, 지난달 31일에도 역대 2위인 665명에 이르는 등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최근 보름간(8월 20일∼9월 3일) 서울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31명이었고,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6만8천881명이었다.

4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8만2천198명으로 잠정집계됐다. 이날 최종집계치는 추가집계 반영, 중복 제거, 오신고 정정 등을 거쳐 다음날인 5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