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학자, 공동부유론 비판…"과도한 개입시 공동빈곤 위험"

송고시간2021-09-04 13:45

beta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공동부유론'을 꺼내든 뒤 중국 사회가 이를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중국의 저명한 자유주의 경제학자가 과도한 시장 개입 시 '공동빈곤'의 위험이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4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장웨이잉(張維迎) 베이징(北京)대 교수는 최근 '경제 50인 논단(CE50)'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시장의 힘에 대한 신뢰를 잃고 정부 개입에 자주 의존하면 공동빈곤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비판은 시 주석이 지난달 17일 중앙재경위원회 회의 당시 분배를 강조하는 공동부유론을 강조하자, 알리바바가 2025년까지 1천억 위안(약 18조원)을 내놓기로 하는 등 빅테크 기업들의 거액 기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유기업 독점에 먼저 초점 맞춰야…시장친화적 정부 필요" 주장도

장웨이잉(張維迎) 베이징대 교수
장웨이잉(張維迎) 베이징대 교수

['경제 50인 논단(CE50)'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공동부유론'을 꺼내든 뒤 중국 사회가 이를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중국의 저명한 자유주의 경제학자가 과도한 시장 개입 시 '공동빈곤'의 위험이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4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장웨이잉(張維迎) 베이징(北京)대 교수는 최근 '경제 50인 논단(CE50)'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시장의 힘에 대한 신뢰를 잃고 정부 개입에 자주 의존하면 공동빈곤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비판은 시 주석이 지난달 17일 중앙재경위원회 회의 당시 분배를 강조하는 공동부유론을 강조하자, 알리바바가 2025년까지 1천억 위안(약 18조원)을 내놓기로 하는 등 빅테크 기업들의 거액 기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장 교수는 과거에도 정부 주도의 산업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정부 정책을 공개 비판했던 알리바바 마윈(馬雲) 회장이 철퇴를 맞은 데 이어 당국이 강력한 규제·처벌 드라이브를 거는 가운데 반대 목소리를 낸 만큼 더 많은 시선을 끌고 있다.

장 교수는 "기업이 부를 창출할 유인이 없다면 정부가 (빈곤층에) 이전해줄 돈이 없을 것"이라면서 "기부는 상류가 말라버린 강처럼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계획경제는 빈곤층에 더 많은 복지를 제공하려 했지만 결과적으로 더 많은 빈곤층이 생겼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 지향적 개혁만이 더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길이다. 자유경제는 보통 사람이 가난의 족쇄를 풀고 부유해질 기회를 잡도록 할 수 있다"면서 "중산층의 소득을 늘릴 최선의 길은 기업과 시장경쟁을 더 자유롭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글은 장 교수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올라왔다가 삭제됐고, 공익성 민간학문기구인 CE50 홈페이지에 게재됐던 글도 내려진 상태다. 이를 보도한 SCMP는 알리바바 계열 매체다.

국무원 발전연구중심 거시경제연구부 연구원을 지낸 웨이자닝(魏加寧)도 1일 창장(長江) 상학원이 개최한 화상회의에서 "반독점은 맞지만, 행정적 독점과 국유기업의 독점에 먼저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러한 식의 정부 개입은 중국의 국가경쟁력을 저해할 것이라면서, 민영기업을 보호하고 민간투자를 촉진할 시장친화적인 정부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 "자본과 재능있는 사람, 혁신을 잘 대하는 게 중국의 장기적 경제성장과 지속적 성공, 공동부유를 위한 열쇠"라고 말하기도 했다.

왕샤오루(王小魯) 중국개혁기금회 국민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최근 발표한 글을 통해 공동부유가 시장경제하에서 추진돼야 한다는 데 동의하면서도 "중국이 철 지난 행정적 개입 방식에 의존해 개혁 전의 구체제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반면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의 한원슈(韓文秀)는 공동부유론에 대해 "빈곤층을 돕기 위해 부유층을 죽이는 게 아니다"라면서 "파이를 키워서 공평하게 나누는 것이며, 먼저 부유해진 사람이 뒤처진 사람을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