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자민당 총재 교체 여파…중의원 선거 11월로 미뤄질 듯

송고시간2021-09-04 11:07

beta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자민당 총재 선거 불출마는 오는 10월 21일 임기 만료인 중의원 선거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4일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 교체로 다음 달 상순 임시 국회를 소집해 새 총리를 선출해야 하므로 중의원 선거는 11월로 미뤄질 공산이 커졌다.

새 총리가 최대한 중의원 임기 만료가 임박해 해산하면 중의원 선거는 11월 28일까지 늦출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월 17일 투개표 일정 최대 11월 28일까지 늦출 수 있어

일본 중의원 본회의
일본 중의원 본회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6.15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자민당 총재 선거 불출마는 오는 10월 21일 임기 만료인 중의원 선거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4일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 교체로 다음 달 상순 임시 국회를 소집해 새 총리를 선출해야 하므로 중의원 선거는 11월로 미뤄질 공산이 커졌다.

[그래픽] 일본 정치권 주요 예상 일정
[그래픽] 일본 정치권 주요 예상 일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스가 총리는 당초 이달 말께 각의(閣議·국무회의)를 통해 중의원 선거 일정을 정할 계획이었다.

중의원 해산 없는 임기 만료 선거로 10월 5일 고시, 같은 달 17일 투·개표 일정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었다.

그러나 스가 총리가 전날 돌연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의원 선거 일정도 재검토될 전망이다.

자민당 총재 선거 투·개표는 오는 29일이고, 내달 상순 총리 선출을 위해 임시 국회가 소집된다.

중의원(하원)과 참의원(상원)에서 모두 과반을 점한 자민당의 새 총재는 총리로 지명된 후 새 내각을 구성하게 된다.

이런 일정을 고려할 때 중의원 선거는 임기 만료가 아닌 해산 후 총선거 방식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의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해산 후 40일 이내에 중의원 선거를 해야 한다.

새 총리가 최대한 중의원 임기 만료가 임박해 해산하면 중의원 선거는 11월 28일까지 늦출 수 있다.

일본 정부는 11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어서 자민당 내에선 중의원 선거를 최대한 늦추는 것이 여당에 유리하다는 견해가 진작부터 나오고 있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