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참여연대 "첫 단추부터 잘못…공수처, 檢사건 집중해야"

송고시간2021-09-03 19:03

참여연대
참여연대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출범 후 1호 사건으로 해직 교사 특별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수사한 결과를 내놓자 참여연대는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웠다며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3일 논평에서 "첫 수사대상이 성역으로 남아있던 권력자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뒤로 한 채 교육감을 첫 수사대상으로 삼았다"며 "국민들이 기대한 공수처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가 출범한 지 8개월이 지났지만 기소권을 가진 사건은 마무리된 적이 없어 갈 길이 멀다"며 "기존 검찰의 관행보다 낫다는 소극적 차원에서 머무를 것이 아니라 인권 친화적이고 효율적인 수사체계를 구상해 갈 때"라고 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