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통공사노조 "구조조정 강행시 14일 파업 돌입"

송고시간2021-09-03 11:16

beta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3일 정부와 서울시가 재정 지원에 나서지 않고 구조조정을 강행한다면 오는 14일 예정대로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훈 노조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부와 서울시에 재정 지원을 촉구하며 "구조조정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는다면 노조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파업뿐"이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사측이 재정난을 이유로 전체 인력의 10%인 감축안을 내놓자 14일 파업 돌입을 예고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통공사노조, 14일 지하철 파업 예고
교통공사노조, 14일 지하철 파업 예고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정부와 서울시가 노조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오는 14일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3일 국회 정문, 서울시청 앞에서 구조조정 철회, 공익서비스 비용 국비 보전, 청년 신규채용 이행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지하철 여의도역. 2021.9.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3일 정부와 서울시가 재정 지원에 나서지 않고 구조조정을 강행한다면 오는 14일 예정대로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훈 노조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부와 서울시에 재정 지원을 촉구하며 "구조조정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는다면 노조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파업뿐"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와 서울시는 재정난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면서 한목소리로 구조조정을 압박하고 있다"며 정부와 서울시가 책임 있는 자세로 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서울 지하철이 파업에 돌입할 경우 24만명의 공공운수노조가 함께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전국 6대 도시 지하철 노조는 지난 1일 대표자 회의에서 서울교통공사가 14일 파업에 돌입할 경우 나머지 노조(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는 상경 투쟁을 벌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사측이 재정난을 이유로 전체 인력의 10%인 감축안을 내놓자 14일 파업 돌입을 예고해왔다.

지난달 31일 재개된 노사 간 본교섭도 별다른 진전 없이 종료됐다. 사측은 이 자리에서 이달 예정된 공사채 발행에 차질이 생기면 차입금 상환 불능(부도)은 물론 급여 미지급 상황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노조는 재정난 해결책으로 무임승차 등 공익서비스 비용을 정부가 보전해줄 것으로 요구해왔지만 내년 정부 예산안에 무임승차 비용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이날 오후 시청 앞에서 조합원 50명이 참여하는 릴레이 기자회견을 이어갈 예정이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