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형 마을만들기 시범사업 본격화…주민 협동조합 개소

송고시간2021-09-03 11:03

beta

주민 주도로 지역 경제 활력을 불어넣는 '울산형 마을 만들기 시범사업'이 본격화한다.

울산시는 3일 북구 달천동 편백산림욕장에서 '농소3동 주민자치 사회적협동조합' 개소식을 열었다.

이 사회적협동조합은 울산시가 울산형 마을 만들기 시범사업으로 선정한 4곳 중 하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시청
울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주민 주도로 지역 경제 활력을 불어넣는 '울산형 마을 만들기 시범사업'이 본격화한다.

울산시는 3일 북구 달천동 편백산림욕장에서 '농소3동 주민자치 사회적협동조합' 개소식을 열었다.

이 사회적협동조합은 편백숲 체험, 카페, 마을 콘서트, 편백 가공제품 판매, 농산물 직거래 장터 등 다양한 문화체험과 주민 수익 증대 사업을 수행한다.

이 사회적협동조합은 울산시가 울산형 마을 만들기 시범사업으로 선정한 4곳 중 하나다.

나머지 3곳은 '반구1동 마을공동체협동조합', '다전행복발전소협동조합', '영남알프스숲길 사회적협동조합' 등이다.

이 사업은 마을 문제와 주민 수요를 주민 주도로 해결하는 자발적 공동체 조성이 목표다.

시는 선정한 4건에 3년간 최대 3억원을 지원한다.

송철호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주민 생활영역이 지역사회 중심으로 축소됐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마을공동체 역할이 중요하다"며 "공동체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