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뉴저지에 허리케인 강타…기록적 폭우로 최소 9명 사망(종합2보)

송고시간2021-09-02 19:44

침수에 교통마비…"역대급 기상현상" 비상사태 선포

뉴욕 공항운영 차질…뉴저지에는 정전 8만여건 속출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EPA=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州) 뉴욕시(市) 퀸즈 자치구에 허리케인 아이다가 몰고 온 폭우로 인해 도로가 침수된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이의진 기자 =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를 강풍으로 할퀴고 간 허리케인 아이다가 북동부 뉴욕과 뉴저지주를 폭우로 강타했다.

로이터 통신과 NBC 방송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미국 북동부에서 기록적 강우로 최소 9명이 사망했다.

홍수 때문에 뉴욕주에서 두살배기 영아를 비롯해 7명, 뉴저지에서 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와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1일 주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도시 전역에 기록적 폭우가 예상된다면서 시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역대급 기상현상"이라며 시민들에게 경각심을 촉구했다.

비상사태에 따라 1일 오후 늦게 뉴욕 시내 대부분 지하철의 운행이 중단됐으며 곳곳이 침수되면서 차량 통행도 차질을 빚었다.

시 당국은 1일 밤부터 2일 오전 5시까지 뉴욕시 도로와 고속도로에서 비상 교통수단 외 차량 통행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밤 맨해튼 자치구 내 센트럴파크에는 시간당 3.1인치(약 79㎜)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

뉴욕 라과디아 공항, 존 F. 케네디(JFK) 공항에서는 수백 편에 달하는 항공 일정이 취소됐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구급대원들과 긴급사태 대응 인력이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오늘 밤에는 거리에 나오지 말아달라"면서 "이런 폭우 속에서 운전하지 말고 집 안에 머물러달라"고 당부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EPA=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州) 뉴욕시(市) 퀸즈 자치구에 허리케인 아이다가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침수된 도로 위를 경찰차가 이동하는 모습.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트위터에 "8만1천740건의 정전이 보고됐다"면서 아이다로 인한 최신 피해 현황을 공개했다.

뉴저지주 뉴어크 공항에 1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시간당 3.2인치(약 80㎜)가 넘는 비가 내리자 공항 측은 모든 항공편의 운항이 일시 중단했다.

지난달 27일 카리브해에서 열대폭풍으로 발생한 뒤 허리케인으로 격상된 아이다는 루이지애나주와 미시시피주를 덮쳐 최소 4명이 사망하는 인명 피해를 냈다.

또 루이지애나주 최대도시 뉴올리언스에 전력을 공급하는 8개 송전선이 모두 고장나 100만 곳이 넘는 가정과 기업이 정전 피해를 겪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미국 뉴어크 공항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미국 뉴어크 공항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 공항에서 허리케인 아이다에 따른 폭우로 인해 비행기가 출발하지 못하고 있다.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7FiI1wLSy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