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통기한 지난 코로나 백신 접종, 부산에서 올해만 3번째(종합)

송고시간2021-09-02 16:11

beta

부산 한 병원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앞서 부산에서 2차례나 동일한 사례의 오접종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산시와 북구 등에 따르면 북구 화명동 M병원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부 접종자 몸살 호소, 6월 두 차례 오접종선 이상징후 없어

코로나19 백신 접종
코로나19 백신 접종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한 병원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앞서 부산에서 2차례나 동일한 사례의 오접종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산시와 북구 등에 따르면 북구 모 병원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해당 백신은 지난달 27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데, 병원 측이 28일과 30일에 접종을 한 것이다.

문제의 백신을 맞은 인원은 8명으로, 70대 1명, 50대 2명, 30대 4명, 20대 1명이다.

이 중 2명은 복통, 몸살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측은 "보건소에서 일주일간 이상 반응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실은 북구보건소 측이 백신을 접종하는 일반병원을 대상으로 백신 관련 점검을 하면서 드러났다.

부산시는 이 사건 이전에도 유통기한이 만료된 백신을 접종한 사례가 2건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18일 부산진구 한 병원에서 30대 1명, 60대 1명 등 2명이, 다음날인 6월 19일에는 또 다른 부산진구 병원에서 60대 4명이 유통기한이 지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두 백신 모두 유효기간은 6월 17일이었다.

부산시 측은 두 병원 모두 직원 실수로 사고가 발생했고, 접종자 모두에게 별다른 이상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두 병원 모두 정상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질병관리청에 즉시 보고한 뒤 해당 의료기관에는 주의 경고 및 재발 방지 강조, 관련자 교육 실시 등을 조치했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