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함안 제조회사서 집단감염…경남 34명 확진·2명 사망

송고시간2021-09-02 14:00

beta

경남도는 1일 오후 5시 이후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4명이 발생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일 함안 제조회사 종사자 1명이 확진된 뒤 이 회사 종사자와 가족 등 152명을 검사한 결과 16명이 추가 확진됐다.

전날 오후 경상국립대병원과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각각 입원 치료 중이던 60대, 80대 환자 2명이 숨졌다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석 대비 버스터미널·고속도로 휴게소서 진단검사 시행

계속되는 검사
계속되는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1일 오후 5시 이후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4명이 발생했다고 2일 밝혔다.

지역별로 함안 16명, 창원·거창 각 4명, 거제·창녕 각 3명, 김해·고성 각 2명이다.

모두 지역감염이다.

함안 확진자 중 14명과 창원 확진자 1명, 창녕 확진자 1명은 함안 제조회사 관련이다.

지난 1일 함안 제조회사 종사자 1명이 확진된 뒤 이 회사 종사자와 가족 등 152명을 검사한 결과 16명이 추가 확진됐다.

추가 확진된 16명은 모두 회사 종사자다.

기숙사에서 공동생활하며 밀접 접촉하고 흡연실과 식당 등 마스크를 착용하기 어려운 공간에서 감염된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했다.

나머지 확진자 중 15명은 가족과 지인, 직장동료 등 도내 확진자와 접촉했다.

3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앞서 전날 오후 경상국립대병원과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 각각 입원 치료 중이던 60대, 80대 환자 2명이 숨졌다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1만66명(입원 806명, 퇴원 9천229명, 사망 31명)으로 늘었다.

한편 방역당국은 추석연휴에 대비해 고속버스터미널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3일부터 30일까지 창원종합버스터미널과 부산방향 통도사휴게소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단검사를 한다.

방역당국은 추석 전후 이동경로에서 손쉽게 선제검사 참여를 유도해 장거리 이동에 따른 전파감염에 대비하고 명절기간 대이동으로 인한 전파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처라고 설명했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최근 1주일간 도내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6.4명으로 감소했지만, 가족과 지인, 직장동료 간 접촉으로 인한 감염 양상은 지속되고 있다"며 "더욱 안정적인 방역관리를 위해 확진자 수를 줄여야 하므로 도민들의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