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컴그룹, 내년 첫 위성 발사…우주·항공 통합 영상 사업 전개(종합)

송고시간2021-09-02 15:42

드론·영상 센서 등도 개발…작황 분석·곡물 생산량 등 농업 분야 우선 공략

국방 분야 진출 추진…"초소형·곤충형, AI 탑재 자폭 드론 개발 추진"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한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한글과컴퓨터그룹이 내년 첫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며 우주와 하늘을 아우르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한컴그룹은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상반기에 지구 관측용 민간 광학위성 '세종1호'를 발사한다고 발표했다.

한컴그룹의 우주·항공 전문 계열사 한컴인스페이스가 미국 스파이어 글로벌과 손잡고 발사하는 세종1호는 가로 20cm·세로 10cm·높이 30cm, 무게 10.8kg의 저궤도 초소형 인공위성이다.

세종1호는 지상 500km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에 12~14회 지구를 선회하며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로 7가지 파장의 영상 데이터를 수집한다.

한컴그룹은 세종1호를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내년 2호를 발사하는 등 5호까지 차례대로 위성을 쏘고 장차 50기 이상의 군집위성을 발사·운용하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기존 국내 대다수 위성은 정부 주도지만 우리는 민간 주도 우주 사업을 펼치고자 하는 것이 차별화 전략"이라며 "위성 사업이 일부 국가 안보에 활용되고 있지만, 우리는 처음부터 민수 활용을 목표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저비용으로 우주·항공 통합 영상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위성 개발 기술을 가진 기업의 인수·합병(M&A)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하늘에서는 드론을 띄워 영상 데이터를 수집한다.

자체 개발한 정찰용 드론 'HD-500'을 필두로 교육·농업·국방·산업 등 특수목적용 드론을 지속해서 출시·양산하고 다중 드론 관제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할 계획이다.

캐나다 인피니티 옵틱스와 조인트 벤처(JV)를 설립해 국내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 시장을 개척하고 인공위성용 센서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

김연수 한컴그룹 미래전략총괄
김연수 한컴그룹 미래전략총괄

[한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회사 측은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까지 확보함에 따라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와 항공, 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올해 81조원에서 2024년 100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 세계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우선 가장 수요가 높은 농업 분야 공략에 나선다. 국내와 동남아 등 지역의 작황 분석·곡물 생산량 예측 등에 영상 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2년 안에 손익분기점 도달이 가능할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봤다.

또 산림자원 및 재난재해 관리, 도심지 변화 탐지와 국방 분야도 노리고 있다.

최 대표는 "초소형, 곤충형 정찰 드론 개발을 논의 중"이라며 "자체적으로는 인공지능을 탑재한 표적 탐지 기술을 적용한 자폭 드론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