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시민단체,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진상·명예회복 요구 성명

송고시간2021-09-01 16:13

beta

1923한일재일시민연대(대표 김종수)는 1일 일본 간토(關東)대지진 조선인학살 제98주기 추도 행사에서 한일 양국 정부에 진상규명과 사과, 명예회복 등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서는 일본 정부의 조선인 학살 사건의 책임 인정과 사과, 한국 정부의 진상규명·명예회복 조치와 국회의 특별법 제정, 한일 역사학계·교육계의 조선인 학살 사건 연구와 교육 등을 촉구했다.

임광순 사회적협동조합 '기억과 평화' 이사는 이날 충남 천안시 동남구 소재 '기억과 평화를 위한 1923 역사관'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성명서를 낭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일시민단체, 간토대지진 진상규명·명예회복 성명 발표
한일시민단체, 간토대지진 진상규명·명예회복 성명 발표

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소재 '기억과 평화를 위한 1923 역사관'에서 임광순 '기억과 평화' 이사가 한일 양국 정부의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진상규명과 사과, 명예회복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낭녹하고 있다.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1923한일재일시민연대(대표 김종수)는 1일 일본 간토(關東)대지진 조선인학살 제98주기 추도 행사에서 한일 양국 정부에 진상규명과 사과, 명예회복 등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간토학살은 1923년 9월 1일 오전 11시 58분 발생한 규모 7.9의 간토대지진이 일본 수도권 일대를 강타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재일 조선인과 중국인, 일본인 사회주의자 등이 다수 살해된 사건이다. 특히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방화한다' 등의 유언비어가 퍼져 자경단, 경찰, 군인에 의해 6천661명(독립신문 기록)이 희생된 참사이기도 하다.

성명서는 일본 정부의 조선인 학살 사건의 책임 인정과 사과, 한국 정부의 진상규명·명예회복 조치와 국회의 특별법 제정, 한일 역사학계·교육계의 조선인 학살 사건 연구와 교육 등을 촉구했다.

이 성명에는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1923제노사이드연구소, 사회적협동조합 '기억과 평화' 등 한일 양국의 시민단체, 대학, 연구소, 종교계 등 200여 명이 참여했다.

임광순 사회적협동조합 '기억과 평화' 이사는 이날 충남 천안시 동남구 소재 '기억과 평화를 위한 1923 역사관'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성명서를 낭독했다.

성명서는 "간토대지진은 자연재해였지만 뒤이은 피해는 인간이 만들어낸 비극"이라며 "당시 일본 내무성은 전국 지자체에 '조선인 폭동'을 사실화하는 유언비어를 타전했고, 피해지역인 사이타마(埼玉)현 경찰서는 불령선인(不逞鮮人, 불온한 조선인)의 망동이 있으므로 급히 상당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전파해 치안 당국뿐만 아니라 일본인 자경단의 조선인 학살에 불을 붙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1923년 이후 조선인 학살은 은폐되는 듯했으나 여러 연구자와 시민운동 덕분에 진상이 널리 알려졌고 2013년에는 한일 공동학술회의가 열려 진상규명 과제를 제시하기도 했다"며 "그런데도 여전히 일본 정부는 당시의 조선인과 중국인 학살에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은 채 추도 메시지도 거부하고 있고 한국 정부와 국회도 진상규명과 피해복구에 눈을 감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에는 다나카 마사타카 일본 국가책임을 묻는 모임 사무국장, 이유재 독일 튀빙겐대 교수, 조정현 1923재일시민연대 운영위원, 이용길 천안역사문화연구회 대표가 추도사를 했다.

배영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연구위원,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 이재선 천도교 청년회 중앙본부 회장, 구와노 야스오추금 일본 닛코리회 대표, '엿장수 구학형'·'간토대진재 조선인학살의 기록 번역팀이 연대사를 발표했다.

김종수 대표는 "2년 앞으로 다가온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100주기에 맞춰 진상을 널리 알리고 추모하는 다양한 사업에 양국 시민단체가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