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간토대지진 학살' 추도식…도쿄지사 5년째 추도문 안 보내

송고시간2021-09-01 15:06

beta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를 추모하는 추도식이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일조(日朝)협회 도쿄도연합회와 일본평화위원회 등이 참여한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실행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1시간 동안 도쿄 스미다(墨田)구에 있는 요코아미초(橫網町) 공원에서 간토대지진 98주년 추도식을 개최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조선인 학살 희생자에 대한 추도문을 5년째 거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화감독 야마다 "결코 잊어선 안 돼"…극우단체 맞불 행사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98주년 추도식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98주년 추도식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1일 일본 도쿄 스미다구 요코아미초(橫網町) 공원에서 열린 간토대지진 98주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위령 행사에서 재일교포 2세 무용가인 김순자 씨가 진혼무를 추고 있다. 2021.09.01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를 추모하는 추도식이 1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일조(日朝)협회 도쿄도연합회와 일본평화위원회 등이 참여한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실행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1시간 동안 도쿄 스미다(墨田)구에 있는 요코아미초(橫網町) 공원에서 간토대지진 98주년 추도식을 개최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와 요코하마 등 일본 간토(關東) 지역을 강타한 규모 7.9의 강진을 말한다.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키고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퍼지면서 일본에 살던 조선인 수천 명 등이 일본의 자경단원, 경관, 군인의 손에 학살됐다.

당시 독립신문의 기록에 따르면 학살된 조선인 수는 6천661명에 달한다.

일조협회는 1973년 요코아미초 공원에 추도비를 세우고 매년 이곳에서 추도식을 열고 있다.

올해 추도식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해 행사 관계자와 취재진만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98주년 추도식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98주년 추도식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1일 일본 도쿄 스미다구 요코아미초(橫網町) 공원에서 열린 간토대지진 98주년 조선인 학살 희생자 위령 행사에서 재일교포 2세 무용가인 김순자 씨(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희생자를 위해 묵념하고 있다. 2021.09.01

일본의 거장 영화감독인 야마다 요지(90·山田洋次)는 추도 메시지를 통해 "고향을 떠나 일본으로 이주해 일본어도 잘하지 못하는 가운데 열심히 살았던 많은 조선인이 간토대지진의 패닉 상황에서 차별과 편견에 의한 폭력으로 살해됐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조선인 학살 희생자에 대한 추도문을 5년째 거부했다.

역대 도쿄도 지사들은 매년 추도문을 보내왔지만, 고이케 지사는 2017년부터 보내지 않고 있다.

고이케 지사는 간토대지진 때 조선인 6천여명이 학살당했다는 추도비의 내용이 부풀려졌다는 우익 진영의 주장에 동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극우 단체인 '간토대지진 진실을 전하는 모임, 소요카제(산들바람)'는 이날 요코아미초 공원 한쪽에서 일본 시민들의 항의 속에 맞불 위령 행사를 열었다.

일본 극우단체의 간토대지진 위령 행사에 항의하는 일본 시민들
일본 극우단체의 간토대지진 위령 행사에 항의하는 일본 시민들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극우 단체인 '간토대지진 진실을 전하는 모임, 소요카제(산들바람)'가 1일 도쿄 요코아미초 공원에서 위령 행사를 열자, 일본 시민들이 '차별 단체 소요카제 가짜 위령제'라는 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2021.09.01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는 이 단체는 "6천여명 학살은 거짓"이라며 일본인의 격을 떨어뜨리는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를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이날 연합뉴스의 행사 취재 요청을 거부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