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적' 이장훈 감독 "꿈에 대한 이야기…생각보다 재밌습니다"

송고시간2021-09-01 13:10

beta

영화 '기적'은 길이 없는 경상도 산골 마을에 간이역 하나를 만드는 게 인생의 목표인 고등학생 준경(박정민 분)의 이야기다.

각본을 쓰고 연출한 이장훈 감독은 1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준경이와 다른 사람들의 관계 속에서 준경의 감정을 따라가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 감독은 "정말 생각보다 재밌다"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패 감싸주는 사회, 아이들에게 힘 실어주는 어른 필요하죠"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영화 '기적'은 길이 없는 경상도 산골 마을에 간이역 하나를 만드는 게 인생의 목표인 고등학생 준경(박정민 분)의 이야기다.

마을 사람들이 직접 지어 우리나라 최초의 민자역사가 된 경북 봉화의 양원역을 모티브로 삼아 만들어낸 인물인 순수한 천재 소년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착한 웃음과 감동으로 버무려 내놨다.

영화 '기적'
영화 '기적'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각본을 쓰고 연출한 이장훈 감독은 1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준경이와 다른 사람들의 관계 속에서 준경의 감정을 따라가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자신을 낳다 세상을 떠난 어머니 대신 무뚝뚝한 아버지(이성민), 티격태격하지만 동생밖에 모르는 다정한 누나 보경(이수경)과 사는 준경은 기찻길을 걸어 왕복 5시간을 통학한다.

마을 밖으로 이어지는 길이 기찻길밖에 없지만, 기차역이 없어 마을 사람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철길을 걸어야 한다.

수학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고 우주를 사랑하지만 마을을 떠나지 않겠다고 버티며 간이역을 만들어 달라고 대통령에게 쓴 편지가 54통. 맞춤법도 안 맞고 사투리로 쓴 편지를 본 같은 반 친구 라희(임윤아)가 돕겠다고 나선다.

이 감독은 "라희가 동굴 안에 갇혀 있는 준경을 밖에서 끌어내 주는 역할이었다면, 보경은 준경을 안에서 밖으로 밀어주는 역할"이라고 했다.

"어린 친구들이 꿈을 갖고 도전하고 부딪히고 상처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아이들한테 무조건 꿈을 가지라고 말하고 어른들은 손 놓고 있을 수는 없잖아요. 어른들이 아이들한테 힘을 실어주지 않으면 아이들이 혼자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영화 '기적' 이장훈 감독(가운데)와 주연 배우들
영화 '기적' 이장훈 감독(가운데)와 주연 배우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꼰대 소리를 듣더라도, 현실 감각이 없다는 소리를 듣더라도 꿈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누군가는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요즘 현실이 너무 힘들다 보니 현실에 만족하고 행복을 찾는 것이 유행처럼 되어 버렸잖아요. 어느 정도 나이도 있고, 많은 경험과 도전을 해 본 사람들이 그런 생각을 하는 건 당연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제 막 시작하는 어린 친구들한테도 그런 생각을 강요하는 듯한 사회 분위기가 저는 별로였거든요. 아이들이 꿈을 갖고 부딪혀 보고 실패도 해 보는 그런 이야기가 하고 싶었고, 그런 실패를 감싸 안아줄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어른들이 아이들을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도 같이해보고 싶었습니다."

이 감독은 "정말 생각보다 재밌다"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그는 "음식으로 비유하자면 뻔한 맛일 거로 생각하고 먹어봤는데 '이건 뭐지' 하게 되는 느낌이 드실 수 있을 것"이라며 "속단하지 마시고 봐주신다면 극장에 들어오시기 전보다는 세상이 조금 더 아름답게 보이고 기분 좋게 나가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