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중음악 공연산업 죽어간다"…방역원칙 마련·규제완화 촉구

송고시간2021-09-01 12:03

beta

대중음악 공연 업계가 공연 개최를 위한 안정적 방역 기준 수립과 비공연장 시설에 대한 관객수 규제 완화, 피해 보상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대중음악 공연을 주최·주관·제작하는 업체들로 구성된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음공협)는 1일 대정부 성명서에서 "한국 대중음악 공연산업이 죽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음공협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최대한 협조하며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 왔지만, 내려진 결과는 쉴 새 없이 바뀌고 이해하기 어려운 규정과 반복적인 관계 당국의 희망고문이었다"며 "매출 90% 감소뿐 아니라 강제적인 취소·연기로 인한 추가 손실액까지 떠안으며 줄도산과 폐업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대정부 성명서…"희생 감내했지만 희망고문뿐"

대중음악 공연 모습
대중음악 공연 모습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대중음악 공연 업계가 공연 개최를 위한 안정적 방역 기준 수립과 비공연장 시설에 대한 관객수 규제 완화, 피해 보상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대중음악 공연을 주최·주관·제작하는 업체들로 구성된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음공협)는 1일 대정부 성명서에서 "한국 대중음악 공연산업이 죽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음공협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최대한 협조하며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 왔지만, 내려진 결과는 쉴 새 없이 바뀌고 이해하기 어려운 규정과 반복적인 관계 당국의 희망고문이었다"며 "매출 90% 감소뿐 아니라 강제적인 취소·연기로 인한 추가 손실액까지 떠안으며 줄도산과 폐업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음공협은 "공연과 관련한 정부의 방역 기준은 최근 5개월 사이 5차례나 변경되었고, 지난해까지 거슬러 가면 셀 수 없는 수준"이라며 "지침 자체가 매번 바뀐다면 공연뿐 아니라 그 어떤 것도 대비할 수 없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원활한 업무 진행과 미래 조망을 위해 대중음악 공연을 포함한 공연 전반의 변하지 않을 원칙과 기준을 세워 달라"고 촉구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 정규 공연시설 이외의 공연은 6㎡ 당 1명, 최대 2천 명까지 관객을 수용할 수 있다는 현행 규정에 대해 "3단계까지 불가 조치를 내린 것과 다름없다"며 규제 완화를 요구했다.

이들은 경기장, 컨벤션 센터, 야외시설 등에서 해당 제한에 맞춰 2천 명 관객을 받는다면 정상 수용 인원의 10∼20%에 불과하다며 수십억 원의 손실을 보게 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콘서트 및 페스티벌 매출감소 현황
코로나19에 따른 콘서트 및 페스티벌 매출감소 현황

[인터파크 및 예스24 자료 참조.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제공]

음공협은 "코로나19가 시작된 시점부터 지금까지 대중음악 공연을 제외한 뮤지컬, 클래식, 연극, 국악 등 모든 공연물과 대형 놀이시설, 워터파크, 백화점, 해수욕장, 미술관, 박물관, 전시회 등의 시설은 거리 두기 단계에 따른 일부 조치만 있었을 뿐"이라며 타 장르 및 다중이용시설과의 차별 철폐도 거듭 요구했다.

또 ▲ 방역 지침에 따른 공연이 관계 부처의 행정명령에 의해 취소된 경우 피해 보상 ▲ 백신 접종자의 대중음악공연 관람을 위한 최대한 빠른 기준 마련 등을 촉구했다.

음공협은 이런 내용의 성명서를 관련 정부 부처와 국회 등에 발송했으며 다음 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대중음악 공연업계의 상황을 알릴 예정이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