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 자본비율 4분기 연속 상승…케뱅·씨티 등은 하락

송고시간2021-09-01 12:00

beta

국내은행의 건전성을 보여주는 자본비율이 4분기 연속 상승했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보통주자본비율은 13.15%로 잠정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감원 "모든 은행이 규제비율 충족"

종로구 한 건물에 나란히 설치된 시중은행 ATM
종로구 한 건물에 나란히 설치된 시중은행 ATM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국내은행의 건전성을 보여주는 자본비율이 4분기 연속 상승했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보통주자본비율은 13.15%로 잠정 집계됐다.

기본자본비율과 총자본비율은 각각 14.29%, 15.65%였다.

1분기와 비교해 보통주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총자본비율이 각각 0.27%포인트(p), 0.34%p, 0.29%p 상승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작년 3분기부터 4분기 연속 상승세가 이어졌다.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출자산 등 위험가중자산이 3월 말보다 40.6조원(+2.1%) 증가했으나 순이익 확대, 증자,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총자본(+4.1%)이 더 큰 폭으로 늘어난 덕분이다. 총자본은 보통주자본이 순이익 증가와 증자로 10.5조원 늘었고, 기타기본자본이 1.7조원 증가했다.

산업은행(0.6조원), 기업은행[024110](0.2조원), 수출입은행(0.05조원)이 증자를 단행했다.

6월 말 기준으로 모든 국내은행이 규제비율을 웃도는 자본비율을 유지했다. 규제비율은 보통주자본 7.0%, 기본자본 8.5%, 총자본 10.5%('시스템적 중요은행'은 1%p 가산)로 운영된다.

다만 케이뱅크, 씨티은행, DGB, KB국민은행은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대출 등 위험가중자산이 자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더 많이 증가한 탓이다.

8개 은행지주의 6월 말 자본비율은 ▲ 보통주자본비율 12.72% ▲ 기본자본비율 14.18% ▲ 총자본비율 15.55%이며 비(非)지주 은행 19개는 ▲ 보통주자본비율 14.50% ▲ 기본자본비율 15.17% ▲ 총자본비율 17.07%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6월 말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순이익 시현 등으로 상승세 지속했다"고 분석하고,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으므로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으로 실물경제에 대한 자금공급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건전한 자본관리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