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 오른 베네치아 영화제…황금사자상 선정, 봉준호 손 거친다

송고시간2021-09-01 07:46

경쟁부문 21편 등 총 92편 초청…한국영화 초청작 명단에 없어

베네치아 영화제의 심볼인 날개 달린 사자상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네치아 영화제의 심볼인 날개 달린 사자상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로 꼽히는 베네치아 국제영화제가 1일(현지시간) 베네치아 석호의 리도섬에서 개막해 11일까지 진행된다.

78회째인 올해는 56개국 총 92편의 작품이 스크린에 오른다.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의 주인공을 가리는 경쟁 부문 '베네치아 78'에는 21편이 초청됐다.

개막작은 스페인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평행한 어머니들'이다.

한국 배우 전종서가 주연한 '모나리자와 블러드문',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의 스토리를 다룬 '스펜서' 등이 경쟁 부문에 포함됐다.

영화 '피아노'로 명성을 쌓은 제인 캠피온 감독의 신작 '더 파워 오브 더 도그', 이탈리아 출신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의 '신의 손' 등도 주목받는 작품이다.

한국 영화는 올해 초청작 리스트에 포함되지 못했다.

제78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 로고. [AFP=연합뉴스]

제78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 로고. [AFP=연합뉴스]

다만, 영화 '기생충'으로 거장의 반열에 오른 봉준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아 세계 영화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황금사자상 선정도 그의 손을 거친다.

봉 감독은 지난 7월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도 미국의 스파이크 리 감독과 배우 조디 포스터, 알모도바르 감독 등과 나란히 무대에 올라 개막선언을 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영화 '노매드랜드'로 작년 황금사자상을 거머쥔 클로이 자오 감독은 심사위원단 일원으로 다시 베네치아를 찾았다.

세계 영화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레드카펫에는 페넬로페 크루스를 비롯해 벤 애플렉, 맷 데이먼 등과 같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베네치아 리도섬의 행사장. 2021.8.31. [AFP=연합뉴스]

베네치아 리도섬의 행사장. 2021.8.31. [AFP=연합뉴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로 한국 영화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이탈리아의 감독 겸 배우 로베르토 베니니는 공로상인 '명예 황금사자상'을 받는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영화제 기간 내내 엄격한 방역 수칙이 적용된다.

관객을 포함한 영화제 참석자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검사를 통해 음성임이 확인돼야 발급받을 수 있는 '그린 패스'를 소지해야 하고 실내에서는 예외 없이 마스크를 써야 한다.

또 각 상영관 관객 수는 수용 규모의 50% 이내로 제한된다.

주최 측은 아울러 리도섬 내 10여 곳에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해 영화제 참석자들이 필요할 때마다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