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파업시 코로나 진료 차질 빚나…"파업 비참여병원에 환자 이송"

송고시간2021-08-31 12:58

beta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다음 달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방역 대응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뒤따르고 있다.

정부는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환자들을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31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입원시킬 때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병원 중심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하고 기존에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 파업이 일어날 경우에는 그 환자들을 이송하는 대책도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환자 이송받은 병원 부담 불가피…파업으로 가지 않도록 최선"

보건의료노조, 내달 2일 총파업 예고 속 복지부와 노정협의
보건의료노조, 내달 2일 총파업 예고 속 복지부와 노정협의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내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지난 8월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보건의료노조 조합원들과 복지부 관계자들이 12차 노정 실무협의를 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정부가 공공의료 확충과 보건의료인력 확대 등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다음 달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방역 대응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뒤따르고 있다.

정부는 보건의료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환자들을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31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입원시킬 때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병원 중심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하고 기존에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 파업이 일어날 경우에는 그 환자들을 이송하는 대책도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파업에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 전담병원들도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책관은 "보건의료노조 소속 137개 사업장 가운데 130개가 참여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노조원 5만6천명 정도가 노동쟁위 조정신청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중에서 중환자실·응급실·수술 등 필수업무 인력은 파업에 참여할 수 없게 돼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을 제외하면 30% 내외가 파업에 참여하지 않겠느냐"면서 "그 가운데 코로나19 치료업무를 담당하는 부분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인 수치로 확인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의료기관별로 코로나19 병동에 대해서는 파업 참여 여부가 다르게 나타나고 있어 여러 사항을 파악해봐야 한다"며 "경증이든 중증이든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병동에 대해서는 가급적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력 운영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이 정책관은 "파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이 생긴다면 그 인근에 파업 참여기관의 진료를 흡수하는 의료기관이 불가피하게 진료량이 늘어나거나 부담이 생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노조와 최대한 이견을 좁혀서 파업으로 가지 않도록 하겠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복지부와 보건의료노조는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까지 14시간 밤샘협상을 벌였으나 공공의료 확충 등 핵심 쟁점에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협상이 결렬됐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