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미국, 아프간서 그냥 가버리면 안 돼…책임져야"(종합)

송고시간2021-08-31 18:42

beta

겅솽(耿爽) 유엔 주재 중국 부대표가 미군 등의 아프가니스탄 철수를 놓고 "책임의 끝이 아니라 반성하고 잘못을 바로잡는 일의 시작임을 관련국은 인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3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아프간에 대한 일방적인 제재와 해외자산 동결에 대해 비판했다고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관련국이 아프간에 큰 재난을 일으키고 그냥 가버리면서 책임을 이웃 나라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떠넘겨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간인 학살 책임 추궁 요구도

카불 공항서 미 C-17 수송기에 실리는 치누크 헬기
카불 공항서 미 C-17 수송기에 실리는 치누크 헬기

(카불 신화=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공항에서 미군 C-17 수송기에 CH-47 치누크 헬기가 적재되고 있다. 30일 아프간에서 미군 철수 및 민간인 대피 작전이 완료됨에 따라 20년간 이어진 미국의 최장기 전쟁인 아프간전은 종식됐다. knhknh@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겅솽(耿爽) 유엔 주재 중국 부대표가 미군 등의 아프가니스탄 철수를 놓고 "책임의 끝이 아니라 반성하고 잘못을 바로잡는 일의 시작임을 관련국은 인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3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아프간에 대한 일방적인 제재와 해외자산 동결에 대해 비판했다고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또한 "관련국이 아프간에 큰 재난을 일으키고 그냥 가버리면서 책임을 이웃 나라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떠넘겨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겅 부대표는 미국에 대한 매서운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미군과 호주군의 민간인 학살을 포함해 외국 군대가 아프간에서 지난 20년간 저지른 행위에 대해 계속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카불 공항 테러 이후 미국의 보복 공격으로 무고한 민간인이 희생됐다면서 "미국은 아프간 민간인 거주지를 무차별적으로 폭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겅 부대표는 아프간의 테러 세력에 대한 중국의 우려도 재차 표명했다.

아프간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은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동투르키스탄 이슬람 운동'(ETIM)이 중국으로 침투할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겅 부대표는 "외국 군대의 철수는 아프간의 각종 테러 세력에 권토중래 기회를 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간은 다시는 테러의 발원지이자 테러 세력의 집결지가 돼서는 안 된다"면서 "이는 반드시 지켜야 할 마지노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탈레반은 모든 테러 조직과 관계를 단절한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면서 "국제사회는 안보리 결의에 따라 IS, 알카에다, ETIM 등을 단호히 타격해야 하며 이중기준이나 선택적 방법을 적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군 철군 완료에 대해 "아프간은 외국의 군사점령에서 벗어나 평화와 재건의 새로운 출발을 맞이했다. 아프가니스탄의 역사는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일으킨 아프간 전쟁이 아프간의 혼란과 민생난을 초래했다. 미국은 책임을 확실히 져야 하며 그냥 가버리면 안 된다"면서 미국이 아프간 경제 등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은 탈레반 정권을 승인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물음에 즉답하는 대신 "우리는 아프간이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광범위한 대표성이 있는 정부를 구성하고, 온건한 대내외 정책을 펼치며, 테러 세력을 단호히 타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아프간의 평화 회복과 경제 재건, ETIM을 포함한 테러 조직 타격에 힘닿는 한 모든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Txlh9-5j8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