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도체 부족에 이은 걱정…델타변이에 MLCC 생산 '흔들'

송고시간2021-08-31 09:41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변이 확산으로 반도체에 이어 '전자산업의 쌀'로도 불리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의 생산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전 세계 MLCC의 40%를 생산하는 일본 무라타제작소의 주요 공장이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8월 마지막 주에 가동을 멈췄고 다른 MLCC 업체인 타이요 유덴도 말레이시아 공장 가동을 부분 중단,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MLCC의 생산 기반이 반도체보다는 광범위한 데다 반도체 부족으로 이미 전기차 등의 생산이 차질을 빚으면서 MLCC 수요도 억제되고 있는 데 따른 진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변이 확산으로 반도체에 이어 '전자산업의 쌀'로도 불리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의 생산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전 세계 MLCC의 40%를 생산하는 일본 무라타제작소의 주요 공장이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8월 마지막 주에 가동을 멈췄고 다른 MLCC 업체인 타이요 유덴도 말레이시아 공장 가동을 부분 중단,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저널은 MLCC 수급 상황이 반도체처럼 악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MLCC의 생산 기반이 반도체보다는 광범위한 데다 반도체 부족으로 이미 전기차 등의 생산이 차질을 빚으면서 MLCC 수요도 억제되고 있는 데 따른 진단이다.

그러나 MLCC가 '전자업계의 쌀'로도 불릴 만큼 중요한 부품이어서 공급 차질이 몰고 올 여파가 적지 않다는 점에서 기업들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한국과 일본, 중국, 대만 등 동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생산되는 MLCC는 전자제품 회로에 일정한 전류가 흐를 수 있게 제어하는 역할을 하며 대부분 전자기기에 필수적으로 들어간다.

전기차에는 1만개 이상의 MLCC가 들어가며 5세대 스마트폰에도 1천개가 넘는 MLCC가 사용된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IT용 MLCC 신제품
삼성전기가 개발한 IT용 MLCC 신제품

[삼성전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